세계일보

검색

보수논객 김진 중앙일보 논설위원 "崔수사 끝나면 분노의 거품 가라앉을 것"

입력 : 2016-10-31 16:25:12 수정 : 2016-10-31 16:25: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보수 논객' 김진 중앙일보 논설위원이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실세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씨 검찰 출석을 앞두고 "최순실 수사가 끝나면 분노의 거품이 가라앉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은 31일 오후 방송된 JTBC 특집뉴스에 진중권 동양대 교수와 출연해 '거국중립내각'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그는 "거국중립내각은 절대 안 된다"며 "대통령중심제 특성상 거국내각은 나라의 혼란이 온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여당의 거국내각 주장은 대선을 염두에 둔 것"이라며 "여당이 나라 혼란은 생각하지 않고 차기 대선 생각만 하는 것 같다. 야당도 이를 곰곰이 생각해보니 문제가 될 것 같아 거국내각을 거둬들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위원은 책임총리제로 가야 하며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적임자라고 덧붙였다.

진보 논객 진종권 교수 역시 "거국내각은 계륵"이라며 반대의사를 표명하면서도 "박근혜 대통령은 원칙적으로 하야해야 한다. 국민들이 촛불집회하는 것은 수사 제대로 하라는 뜻"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