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제부총리 "崔가 사적으로 돈 사용했다면 당연히 구상권 청구"

입력 : 2016-10-31 10:54:58 수정 : 2016-10-31 10:54: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비설실세 최순실씨가 문화 관련 예산에 개입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만약 수사 단계에서 사적으로 쓴 돈이 있다면 당연히 최순실씨에 대해 구상권을 행사할 것이다"고 했다.

유 장관은 31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 전체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철민 의원이 "집행된 예산 중 잘못된 게 발견되면 최 씨 재산에 대해 구상권을 청구해야 한다"고 묻자 이같이 말하면서 "이 문제는 수사에서 밝혀질 것이지 정부 예산에서 논의될 것은 아니다"고 했다.

유 장관은 "최씨가 있어 기재부가 문화창조융합벨트 예산 등을 삭감하지 않은 것 아니냐"라는 질의에 대해선 "예산 편성에 있어서 '어떤 것은 손대지 마라'라고 지시한 적은 전혀 없다"며 "문화창조융합벨트 예산은 2013년부터 사업이 이미 검토돼 있었다"고 부인했다.

또 "최 씨와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을 만났느냐"고 하자 "전혀 없다"고 답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