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지원 "대통령 탈당 후 3당 대표와 대통령 영수회담 하자, 모든 것 논의"

입력 : 2016-10-31 10:49:18 수정 : 2016-10-31 10:49: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당 박지원 비대위원장은 비선실세 최순실 국정개입 파문과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이 탈당한 뒤 3당대표와 만난 개헌 등 모든 문제를 허심탄회하게 논의하자"며 영수회담을 제안했다.

31일 박 위원장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한 뒤 "우리는 철저한 야권공조로 앞으로의 정국 여러 가지 문제를 대처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물밑에서 약간의 대화가 있었다는 것을 부인하지 않겠다"며 "철저한 야권공조를 의미 있게 받아들이면 될 것"이라고 영수회담 제안이  더불어민주당과 사전 협의가 있었음을 시사했다.

박 위원장은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자기와 관계된 사항이 있어서 검찰 수사를 지시하고 보고 받고 했는데 제가 136번 코끼리를 바늘로 찔러 돌아가셨다"며 "이제 검찰 수사를 하도록 하자. 만약 검찰 수사가 미진하면 그 카드로 특검과 국정조사를 하겠다"라고 선(先)수사 후(後)특검을 재확인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