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월드 이슈] ‘기후 변화 → 난민 → 전쟁’ 악순환의 고리

입력 : 2016-10-27 19:40:35 수정 : 2016-10-27 21:17: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기후 변화로 전쟁… 난민 수백만명 발생할 수 있다” / 국제군사자문위, 이례적 성명 / 인도·파키스탄 ‘식수 전쟁’ 가능성 / 카슈미르 문제 보다 더 큰 위협 / ‘아랍의 봄’·시리아 내전에도 영향 / 국제 공조 체계 안갖추면 재앙
'
기후변화가 분쟁 수준을 넘어 전쟁을 일으키는 직접적인 원인이 되고, 수백만명의 난민을 발생시킬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미 식수난으로 인도-파키스탄 간 분쟁이 발생하는 등 향후 국제공조 체계가 갖춰지지 않을 경우 인류 생존을 위협하는 재앙이 가까운 시일 내에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다.

26일(현지시간) 영국 인디펜던트에 따르면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국제군사자문위원회’(GMACCC)의 무니르 무니루자만 의장은 “기후변화로 회복할 수 없는 큰 전쟁이 발생할 수 있다”며 “기후변화로 발생한 난민을 막기 위해 장벽을 쌓는 식으로 대응할 경우 전쟁 위험을 키울 것”이라고 말했다. GMACCC는 전직 장성들이 기후변화로 생긴 안보 위협에 대처하기 위해 2009년 세운 단체로 영국 닐 모리세티 전 해군 제독 등이 포함돼 있다. 그간 국제기구, 시민단체가 기후변화의 위험성을 경고한 건 많았지만 군사 관련 단체가 이런 성명을 내놓은 건 이례적이다.

그는 “기후 변화에 따른 분쟁으로 외교 등 각종 국가 영역이 마비되고 있으며 전쟁 발발 개연성이 있는 지역이 점점 포착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그는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을 정도로 군사강국인 인도와 파키스탄이 식수와 관련한 전쟁에 휩싸일 수 있다고 전망했다. 히말라야의 눈이 녹아 파키스탄 펀자브 지역으로 흐르는 강인 첸나브의 담수를 인도가 중간에서 가로채는 문제와 관련해 분쟁이 지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인도는 히말라야 물이 마르면서 식수를 가둬두기 위해 댐을 건설하고 있는데, 파키스탄 정부는 하류 쪽 농민들의 삶이 이 정책으로 위협받고 있다며 비판하고 있는 상황이다. 인도 파키스탄 분쟁의 대표적인 원인인 카슈미르 독립 문제보다 기후변화가 지역안보에 더 큰 위협에 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는 아울러 2011년부터 시작된 중동 민주화운동인 ‘아랍의 봄’과 시리아 내전 역시 가뭄에 따른 농작물 감소가 영향을 미쳤다고 지적했다. 실제 캘리포니아대학의 솔로몬 샹 교수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시리아 내전은 지구온난화로 심각한 가뭄이 지속된 뒤 농부들이 도시에 모여들면서 갈등이 커졌다. 이후 바샤르 알아사드 독재 정부가 민주화 세력을 탄압하고 이를 틈타 수니파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세력을 키우면서 걷잡을 수 없는 혼란에 빠져들었다.

전쟁으로 난민이 발생하는 게 통상적인 수순이지만 거꾸로 ‘기후 변화→난민 발생→전쟁’의 악순환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경고도 나왔다. GMACCC는 특히 기후변화에 따른 분쟁 예상지역 중 남아시아의 방글라데시를 주목했다. 해수면 상승으로 2050년에 전체 영토의 20%가 가라앉으면서 수백만명의 난민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국제 빈민구호단체 옥스팜 역시 보고서를 통해 “매년 25만명이 중동, 인도 등으로 피난가고 있는 상황”이라며 “1m의 해수면 상승만으로 1500만명이 난민 신세가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무니르 의장은 “시리아 난민 수천명의 문제도 국제사회가 풀지 못하는데, 이처럼 많은 난민이 발생할 경우 어떻게 대처할 수 있겠는가”라며 “대부분의 국가와 군이 이 문제를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고 있는데, 이제는 각 국가만의 문제가 아니라 전 세계 시민사회의 과제라는 관점에서 공조 체계를 갖춰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희경 기자 hjhk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