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대통령 "재단자금 유용했다면 엄벌"

입력 : 2016-10-20 18:23:30 수정 : 2016-10-20 22:10: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미르·K스포츠 의혹' 첫 언급/ 최순실 관련 엄정수사 지시/“퇴임 대비한 것 아니다” 강조 / 청와대 개입설엔 언급 없어 박근혜 대통령은 20일 비선실세로 지목받고 있는 최순실씨와 미르·K스포츠 재단 의혹과 관련해 “만약 어느 누구라도 재단과 관련해서 자금 유용 등 불법행위를 저질렀다면 엄정히 처벌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논란이 확산하고 있는 두 재단 설립과 운영과정에서 불법행위가 드러난다면 검찰 수사를 통해 엄중처벌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박근혜 대통령이 20일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미르·K스포츠재단 비선실세 개입 의혹 등 현안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서상배 선임기자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비서관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두 민간 재단과 관련) 요즘 각종 의혹이 확산되고 논란이 계속되는 것은 지금 우리가 처한 위기를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고 오히려 위기를 가중시킬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재단들이 저의 퇴임 후를 대비해서 만들어졌다는데 그럴 이유도 없고, 사실도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어 “두 재단이 시작할 때 미비했던 부분들을 다듬고 숙고해서 문화와 어려운 체육인들을 위한 재단으로 거듭나서 더 이상의 의혹이 생기는 일이 없도록 감독기관이 감사를 철저히 하라”고 지시했다.

박 대통령이 미르·K스포츠 재단 의혹에 대해 직접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자금유용 등 불법행위’, ‘어느 누구라도’ 등을 언급한 것은 K스포츠재단 자금 유용 의혹을 받고 있는 최씨에 대해 엄정한 수사를 하겠다는 원칙적 입장을 보인 것으로 분석된다. 하지만 박 대통령이 두 재단의 설립 과정과 모금 경위 등에 대한 구체적인 설명을 하지 않아 의혹 해소엔 미흡하다는 지적이다. 또 재단 설립과 자금 모금 과정에서의 청와대 관련설에 대해서도 언급하지 않아 여전히 이번 사태를 무마하는 데 무게를 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다.

박 대통령은 “가뜩이나 국민의 삶의 무게가 무거운데 의혹이 의혹을 낳고 그 속에서 불씨는 커져가는 현 상황에 제 마음은 무겁고 안타깝기만 하다”며 “저는 오로지 국민들께서 저를 믿고 선택해주신 대로 국민을 위하고 나라를 지키는 소임을 다하고 제가 머물던 곳으로 돌아가는 것 외에는 어떠한 사심도 없다”고 강조했다.

1일로 예정된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 기관증인으로 참석하라는 야당의 요구에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한 우병우 민정수석이 회의 시작 전 안종범 정책조정수석(오른쪽)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서상배 선임기자
박 대통령은 두 재단 설립 경위와 관련해 “문화체육 분야를 집중 지원하고 우리 문화를 알리며 어려운 체육인재들을 키움으로써 해외시장을 개척하고 수익 창출을 확대하고자 기업들이 뜻을 모아 만들게 된 것이 두 재단의 성격으로 알고 있다”면서 “전경련이 나서고 기업들이 이에 동의해 준 것은 감사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우승 기자 wsle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