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GKL장애인 펜싱팀 창단에 최순실 관여설, 문체부와 GKL 일제히 부인

입력 : 2016-10-20 10:16:30 수정 : 2016-10-20 10:16: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 씨가 설립한 '더블루케이'가 관광공사 자회사인 그랜드코리아레저(GKL)의 장애인 펜싱 실업팀 창단에 관여했다는 의혹제기에 GKL과 문화체육관광부는 일제히 "전혀 관련이 없다"고 일제히 부인했다.

K스포츠재단과 관련이 있는 더블루케이는 최 씨가 우리나라와 독일에 세운 회사로 알려졌다.

문화체육관광부가 GKL에 장애인 펜싱팀 창단을 요구했고 팀 창단 과정에서 더블루케이가 업무 대행을 맡았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20일 GKL측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지난해 문체부가 사회 공익적인 차원에서 장애인 실업팀 창단 협조를 요청했다"며 "당시 더블루케이가 창단 정보 자료를 많이 갖고 있었다"고 참조수준임을 강조했다.

GKL측은 "더블루케이를 누군가에게 소개받기는 했는데 당시 창단 정보 조사를 여러 군데 했었기 때문에 누군지 모르겠다"고 했다. 

문체부는 창단 요청 공문을 보낸 것에 대해 "장애인 스포츠인의 안정적인 일자리 제공과 경기력 향상 등을 위해 팀 창단을 요청한 것이며 권력 실세 등과 전혀 관련이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현재 비장애인 실업팀이 980개인데 비해 장애인 실업팀은 62개밖에 되지 않아 장애인 선수들은 한결같이 실업팀을 많이 창단해달라고 요구한다"며 "이번 의혹 등으로 장애인 실업팀이 해체될까 선수들이 걱정하고 있다"고 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