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야권 “최순실 게이트 진상 규명” 맞불

입력 : 2016-10-19 18:38:52 수정 : 2016-10-20 01:25: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민주·국민의당 ‘으름장’ 새누리당이 ‘송민순 회고록 파문’으로 연일 대야 총공세를 펴자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미르·K스포츠재단 및 최순실씨 ‘비선실세’ 의혹으로 되치기를 시도하고 있다. 두 야당은 청와대와 여당이 회고록 파문으로 최씨를 둘러싼 초대형 권력형 비리를 덮으려 한다며 야권공조를 통해 국정조사와 청문회, 특검 등 가능한 수단을 총동원해 진상을 파헤치겠다고 으름장을 놓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게이트 편파기소 대책위’ 회의에서 “이번 의혹을 ‘최순실 게이트’로 명명한다”며 박근혜 대통령의 답변을 촉구하고 있다.
이제원 기자
더민주 추미애 대표는 19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중앙위 인사말에서 “최순실 모녀 사태를 보면 옛 이승민 정권 때 권부 핵심 실세로 정권의 부패와 몰락을 자초했던 이기붕 일가가 떠오른다”며 “이기붕 일가는 자살로 생을 마감했다”고 독설을 퍼부었다. 추 대표는 앞서 ‘최순실 게이트·편파기소 대책위’ 첫 회의에 참석해선 “대통령은 구중궁궐에서 나와 민심을 살펴야 한다. 제18대 대통령이 최순실이란 말이 공공연히 세간에 떠돈다”고 각을 세웠다. 이어 “송민순 장관 회고록과 관련해 인권단체가 문재인 전 대표와 김만복 전 국정원장을 고발한 건을 공안1부에 배당했다”며 “검찰이 제대로 수사하지 않으면 우리 당은 국정조사와 청문회, 특검 등 모든 방법을 동원해 진실을 추적하겠다”고 경고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비대위원장도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문 전 대표는 신속하게 공안1부에 배정하면서 그렇게 국민적 의혹이 강한 미르·K스포츠재단 의혹은 형사8부에 배정하는 것을 보면 수사 의지가 어디 있나 알 수 있지 않냐”고 꼬집었다.

김동진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