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여권서도 "최순실 의혹 빨리 털자"

입력 : 2016-10-19 18:14:23 수정 : 2016-10-19 22:01: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비박 "계속 침묵땐 대응책 강구"/ 친박 지도부와 갈등 재연 조짐 미르·K스포츠재단과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씨를 둘러싼 각종 의혹이 확산하며 여권 내부에서도 조속한 사태 해결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이들은 당 주류인 친박(친박근혜)계 지도부와 청와대가 계속 침묵할 경우 추가 대응방안을 강구한다는 방침이어서 이번 사태를 놓고 또다시 계파갈등이 불거질 조짐이다.

새누리당 비박(비박근혜)계 정병국 의원은 1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이번 국정감사 과정에서 미르·K스포츠재단 문제가 블랙홀처럼 모든 현안을 빨아들였는데 집권여당인 우리 당이 이것을 앞장서서 막는 듯한 모습을 보여준 것은 국민에 엄청난 실망을 줬을 것”이라며 “빨리 털고 갈수록 대통령의 부담도 덜고 남은 임기를 정상적으로 마무리하는 길”이라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세계일보와 통화에서 “앞으로도 당 지도부가 불필요하게 관계자의 국회 출석과 국정조사 등을 막는 일이 계속된다면 다른 의원들과 대응방안을 논의해 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원희룡 제주지사
국회부의장을 맡고 있는 5선의 심재철 의원도 최씨 모녀와 관련된 의혹과 이화여대의 총장 사퇴 촉구 움직임 등을 거론하며 “지금까지 전해진 내용을 보면 즉각 특별감사에 착수해야 하는 게 아닌가 싶다”며 “이런 의혹들은 하루속히 풀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세준 기자 3ju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