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최순실이 누구길래 나라가 불신과 불통의 아수라장이 되는가"

입력 : 2016-10-16 20:24:16 수정 : 2016-10-16 20:24: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새누리 김용태
새누리당 비박(비박근혜)계 김용태 의원이 16일 현 정부 ‘비선실세’ 의혹을 야권으로부터 받고 있는 최순실씨과 관련된 논란에 대해 당 지도부의 대응을 촉구하며 작심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도대체 최순실이라는 사람이 누구이관대, 나라를 불신과 불통의 아수라장이 되게 해놓고 정작 당사자는 말 한마디 없고 어디에 있는 조차 모르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최씨의 딸 정 모씨에 대한 이화여대 특혜의혹, 미르·K스포츠재단 관련 논란을 겨냥 “명문 사학 이대 교수들이 총장 사퇴를 촉구하고 개발시대 성장의 견인차였던 전경련이 해체위기에 봉착했다”며 “집권당은 진상도 제대로 모르는 채 일면식도 없는 최씨의 국감 증김 채택을 막기 위해 국회 일정의 막대한 지장을 감수하고 있으니 이 어찌 나라의 체모가 설 것이며 집권당에 대한 국민의 원성이 하늘을 찌른 들 누구를 탓하겠는가”라고 당 지도부를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는 “최씨는 국민 앞에 나서 자신에게 씌워진 참담한 의혹에 대해 낱낱이 진상을 밝혀야 한다”며 “이제라도 우리 당은 집권당으로서의 면모를 다시 회복에 정국 혼란의 단초가 된 최씨를 둘러싼 진상규명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세계일보와의 통화에서도 이번 의혹과 관련, 이화여대 교수 비대위가 최경희 이대 총장의 해임을 촉구하는 시위에 나서기로 한 것과 관련 “가장 중요한 최대분수령에 와 있다고 본다”며 “다른 일개 대학이 아니라 이화여대에서 이런 일을 벌어진다는 것이 말이 되겠느냐”고 비판했다.

이도형 기자 scop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