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청와대, 국정동력 상실 위기감…'소통' 반전카드 내미나

입력 : 2016-10-14 18:40:58 수정 : 2016-10-15 00:04: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지도 26%… 집권 4년차 ‘빨간불’ 박근혜 대통령의 집권 4년차 국정 운영에 빨간불이 켜졌다.

최악의 안보·경제 위기 속에서 미르·K스포츠재단 강제모금 의혹 등이 겹치며 대통령은 물론 여당인 새누리당 지지율도 현 정부 출범 이후 최저치를 기록해 국정 운영 동력이 급격히 떨어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어떤 형태로든 국면 전환을 위한 반전카드나 지지율 하락을 막기 위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14일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갤럽의 주간 여론조사(11∼13일 조사, 전국 성인 1026명, 신뢰수준 95%, 표본오차 ±3.1%포인트) 결과에 따르면 박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도는 지난주 29%보다 3%포인트 떨어진 26%를 기록했다.

광화문 네거리에 켜진 빨간 신호등 너머로 집권 4년차 국정 운영에 적신호가 켜진 청와대가 보인다. 한국갤럽이 14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서 박근혜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도가 지난주 29%보다 3%포인트 떨어진 26%를 기록했다. 취임 이후 최저치다.
세계일보 자료사진

취임 이후 최저치로, 9월 둘째주 33%에서 4주 연속 하락했다.

갤럽은 당·청 지지율 동반 하락 배경에 대해 “최순실·K스포츠·미르재단 의혹, 물대포 피해자 백남기씨 사망과 사인 논란, 국정감사 등 부정적인 여러 사안이 복합적으로 나타난 결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청와대는 박 대통령 지지율 추이를 예의 주시하고 있다. 겉으로는 ‘지지율에 연연하지 않고 국정기조를 그대로 유지해 간다’는 방침이지만 결국 지지율이 국정 동력에 직접 관련이 있다 보니 신경을 쓰지 않을 수 없어서다.

최근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해임건의안 파동, 우병우 수석 및 미르·K스포츠재단 등 야당 정치공세가 영향을 미쳤다는 게 청와대 판단이다.


청와대는 근거 없는 정치공세라고 보고 적극 대응하지 않은 점도 지지율 하락의 원인이 됐다고 진단하고 있다. 일단 국정감사가 마무리되면 지지율이 어느 정도 회복될 것이라는 희망적인 관측도 내놓고 있다.

그러나 더 이상의 지지율 하락은 국정 운영에 부담이 된다는 위기의식도 적지 않다. 한 관계자는 통화에서 “지지율에 연연하지 않는다고는 하지만 계속적인 하락은 결국 국정 운영 동력 상실로 이어지고, 국정 운영에 큰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고 토로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지지율이 좋았을 때도 정부 단독으로 정책을 추진하기가 쉽지 않았다. 지금 국면에선 힘있게 추진하기가 더 어려워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박 대통령은 일단 안보와 경제 위기 극복에 전념하며 돌파구를 모색하는 방안을 고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정감사가 마무리되면 경제·민생 행보를 통해 야당과의 차별성을 부각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경제·안보 문제와 관련한 현장 행보를 강화해 대국민 접촉면을 확대해 나간다는 의미다. 국정감사 이후엔 그동안 제기됐던 의혹들에 대해 검찰수사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보여 필요에 따라선 개각이나 인적쇄신에 나설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새누리당도 국정감사 이후 안보·경제 위기 극복에 적극 힘을 보탠다는 방침이다. 청와대와 정부가 엇박자를 보이지 않도록 고위 당·정·청 회의 등을 통해 국정현안을 공유하고 일체감을 높여 가겠다는 계획이다.

이우승 기자 wsle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