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靑, 21일 국감서 의혹 정면대응¨미르·문체부 간부 강제 퇴직 "사실무근"

입력 : 2016-10-12 12:55:44 수정 : 2016-10-12 12:55: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청와대는 미르·K스포츠 재단 및 최순실씨와 관련해 문체부 간부들의 강제퇴직 등 의혹이 꼬리를 물자 '무대응' 방침에서 벗어나 오는 21일 국정감사 때 조목조목 해명하는 등 정면대응할 것으로 알려졌다 .

12일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가 문화체육관광부에 예술계 블랙리스트를 넘겼다' '박근혜 대통령이 최 순실씨 딸 승마 문제로 좌천된 문체부 간부들을 사실상 강제퇴직시켰다'는 보도에 대해 "문체부에서 사실이 아니라고 설명하는 것으로 안다"라는 선에서 말을 아꼈다.

하지만 이날 또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야당의 종합 공세가 퍼부어질 오는 21일 국감에서 일단 의혹을 매듭짓고 가야 한다는 생각으로 조목조목 해명할 준비를 하고 있다"라는 말로 무대응으로 일관하지 않을 뜻을 드러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