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우상호 "진실을 감추려는 與노력 눈물겹다"며 미르 증언채택 반대 맹공

입력 : 2016-10-10 10:02:47 수정 : 2016-10-10 10:02: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올 국정감사만큼 여당이 철저히 증인을 막는 행태를 처음 본다"며 "헌법기관들이 홍위병으로 전락했다"고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1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진실을 감추려는 집권당의 노력이 눈물겹다"며 이같이 말했다. .

우 원내대표는 "박근혜 정부 들어 상당히 깊숙이 썩어 있고 비선 실세 중심의 국정 논단이 확인되는 등 권력형 비리가 모든 국회 상임위에서 터진 것은 처음"이라며 이같이 주장한 뒤 "이런 모습으로 어떻게 국민에게 다가갈 수 있겠느냐"고 꼬집었다.

미르·K스포츠재단 모금 의혹에 대해 우 원내대표는 "특정 기업 이사회에서 위에서 시키는 것이니 반대발언을 못 하게 막으면서 모금했다. 청와대 수석 발로 시작된 모금이 대기업과 정부의 해명과 달리 자발성이 부인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차은택씨의 권력농단, 이권독점도 정황이 구체적으로 드러나고 있다"며 "최순실씨 딸 문제가 해결 안 되는 상황에서 여당이 진실을 감추기 위해 관련 증인을 철저히 블로킹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추미애 대표도 "새누리당의 국감 행태를 보면 '측근 지키기 방탄국감'을 넘어 국회가 청와대의 부속실이 아닌가 하는 의구심마저 든다"고 비판에 가세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