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최순실 증인 채택' 여야 공방 가열

입력 : 2016-10-09 18:55:47 수정 : 2016-10-09 22:25: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여 “잠룡 지원용 공세” … 야 “청 홍위병 전락”/ 여 “의혹 수준만으로 국감 방해”… 야 “꼼수 통한 의혹 못 덮을 것”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씨의 국정감사 증인 채택을 놓고 여야 공방이 가열되고 있다.

야당의 파상공세에 여당이 적극 방어에 나서며 최순실씨 의혹은 국감 후반 최대쟁점으로 부상했다. 지난 주 국정감사에서 미르·K스포츠재단 의혹과 관련해 일반 증인을 한 명도 채택하지 못하자 야권은 다시 최씨를 겨냥해 대대적인 공세에 나섰다. 상임위에서 안건조정위원회를 활용해 야당의 증인채택 요구를 무산시킨 여당은 박근혜 대통령 최측근인 최씨 엄호에 진력하고 있다.

지난 6일 오전 전국 광역시 교육청 국정감사장에서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의 배후로 지목된 최순실(최서원으로 개명)씨와 차은택 감독의 증인채택 문제를 논의하고 있다. 이날 교육청 국감은 증인채택을 둘러싼 여야의 의견이 맞서면서 하루 종일 파행을 거듭했다.
이제원 기자
새누리당은 야당의 최씨 증인 채택을 정치공세라며 맹비난하고 있다. 김성태 의원은 9일 한 방송에 출연해 “야권에선 의혹 수준만 가지고 게이트로 발전시켜서 중요한 국감을 방해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 북핵 미사일, 지진, 태풍 등 국회가 챙겨야 할 부분이 많지만, 국정감사가 미르·K스포츠재단 하나에 80~90%가 매달려 있다”며 “비선 실세는 엄중하게 처벌해야 하지만, 증거 없이 배후에 누가 있다. 이렇게 끌고 가서 시간이 걸린다”고 비판했다.

김현아 대변인도 구두 논평을 통해 “어렵게 재개된 20대 국회 국정감사가 의혹제기 국감으로 변질되고 있다”며 “야당의 대권 잠룡들의 행보가 이어지면서 이를 지원하는 모양새라는 의구심이 든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문제가 구체적으로 드러나지도 않았는데 의혹만 제기하는 국감으로는 시급한 민생현안을 해결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야당은 여당을 ‘청와대 홍위병’이라고 질타했다.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이날 현안브리핑에서 “우리 당은 한 점의 의혹도 남기지 않기 위해 최순실·차은택 등 핵심 관계자의 증인채택을 요구하고 있지만 새누리당은 복지부동”이라고 힐난했다. 기동민 원내대변인도 청와대를 겨냥해 “모든 의혹의 배후로 안종범 수석이 지목되고 있는 상황에서 마치 내 일이 아니라는 듯 무대응으로 일관하는 청와대 역시 국민적 심판에서 자유롭지 않다는 걸 명심하길 바란다”며 청와대의 직접 해명을 요구했다.

국민의당 이용호 원내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여당이 국회선진화법의 안건조정제도 뒤에 숨어서 국감을 무력화시키고 있다”며 “새누리당은 권력에 관련된 의혹 규명을 막는 청와대의 홍위병 역할을 중단하라”고 목청을 높였다.

남상훈 기자 nsh2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