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지원 "靑, 지금 박지원 안보관 따질 때가 아니라 미르 의혹 밝힐 때"

입력 : 2016-10-07 09:28:50 수정 : 2016-10-07 09:28: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청와대가 박지원의 안보관에는 일일이 대응하는데 그럴 때가 아니다"며 "고구마 줄기처럼 파면 나오는 미르·K스포츠 재단 의혹에 대해 소상히 밝혀야 한다"고 역공을 취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7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한마디로 청와대와 새누리당이 특검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을 만들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새누리당은 최순실, 차은택씨 등에 대한 국감 증인 채택을 거부하면서 그 책임을 야당과 교문위에 돌리고 있다"며 "지금 진실을 밝히지 않아 훗날 역사의 죄인이 되지 않기를 거듭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청와대가 관련 의혹에 대해 일일이 대응하지 않겠다는데 아마 꿀리는 게 많을 것 같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불통과 정부의 무능이 야기한 경제위기와 민생위기를 극복하는 가장 시급한 길은 노동자 탓 야당 탓만 하는 정부의 태도를 바꾸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