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추락 링스헬기 잔해 발견…해군, 운용중인 링스헬기 20여대 '운행중단'

입력 : 2016-09-27 10:17:39 수정 : 2016-09-27 10:28: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26일 밤 강원도 양양 해역에서 훈련중 추락한 해군 링스헬기의 잔해 일부가 발견됐다. 

해군은 사고 원인 파악 등을 위해 운용중인 링스헬기 20여대 모두 운행중단 조치했다.

27일 오전 해군 관계자는 브리핑에서 "야간 탐색 결과 헬기의 문 등 동체 잔해 일부와 조종사 헬맷 등을 발견해 인양했다"고 알렸다.

이어 "추락 과정에서 조종사가 메이데이 구조신호를 4회 송신했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링스추락 위치는 북방한계선(NLL)과 조금 떨어진 강원도 양양 동방으로 52㎞ 지점이다"며 "실종자 수색에 총력을 쏟고 있다"고 덧붙였다.

해군 관계자는 고 당시 기상상황에 대해 "기상은 훈련 조건을 만족했다"면서 "파고는 당시 1m, 시정은 4마일, 풍향 및 풍속은 남동풍 5노트로 모두 괜찮았다"고  설명했다.

또 "사고 헬기는 지난 1999년 도입됐으며 30년 이상 운용하는 기종이어서 노후된 것은 아니었다"고 했다. 

사고헬기에는 정조정사(대위)와 부조종사(대위), 조작사(중사) 등 3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