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단독] 새누리 재산 480억… 더민주는 147억

입력 : 2016-09-18 18:54:24 수정 : 2016-09-18 23:15: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선관위 회계자료 분석 결과… 당비 차지비율 10%대 불과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은 모두 100억원이 넘는 현금 자산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두 정당의 전체 수입 가운데 당비가 차지하는 비율은 10%대에 불과했다.

18일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옛 새정치민주연합)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제출한 2014년도 회계자료에 따르면, 새누리당은 479억7700여만원을, 새정치연합은 146억7600여만원의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새누리당이 보유한 부동산은 토지 8705.40㎡(2633평), 건물 1만9168.97㎡(5798평)에 달했다. 이들 부동산 신고액만 244억원에 이른다. 새누리당은 2003년 한나라당 시절 불법 대선자금 사건으로 여의도 당사와 천안연수원을 매각한 바 있다. 연수원을 매각해 불법 대선자금 문제 처리에 사용했고, 중앙당사 매각대금은 사무처 당직자 퇴직금 등으로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매각에서 제외된 전국 시도당사 부지와 건물은 지금까지 자산으로 보유하고 있다. 시·도당이 보유한 부동산 가운데 가장 비싼 곳은 부산시당으로 토지 52억9038만원, 건물 20억5866억원에 이른다. 전체 재산 가운데 부동산이 차지하는 비율이 51%에 달했다. 현금은 127억9500여만원으로 2개의 은행계좌에 나눠 보관하고 있으며, 전체 재산 중 27%를 차지했다.

중앙당과 시·도당 소유 부동산이 없는 더민주는 전체 재산 가운데 94%에 달하는 138억6000여만원을 현금으로 보유했다. 하지만 올 12월이면 더민주 역시 200억원에 육박하는 부동산을 소유하게 된다. 김종인 대표 시절에 추진됐던 장덕빌딩 당사 매입은 230억원을 호가했으나 실제 협상 과정에서 수십억원을 낮춰 200억원 이하로 계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당의 당원 수는 매년 증가하고 있지만, 당원들로부터 거둬들이는 당비 규모는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 새누리당은 302만776명을, 더민주 267만1954명을 당원으로 확보하고 있다고 신고했다. 두 정당이 보유한 당원 수는 우리나라 모든 정당의 전체 당원 583만7061명 중 97.6%에 달한다.

하지만 당원들 가운데 당비를 납부하는 당원 수는 새누리당이 37만8463명(12.5%), 더민주가 25만6197명(9.6%)에 그쳤다. 정의당은 전체 당원 2만8603명 중 63.3%인 1만8107명이 당비를 납부해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당비가 전체 수입에 차지하는 비율은 새누리당이 18%, 더민주 10%, 정의당 18%에 불과했다. 대부분 국민의 세금인 국고보조금에 의지해 당을 운영하는 셈이다. 국고보조금이 전체 수익에 차지하는 비율은 새누리당 61%, 더민주 56%, 정의당 55%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선거가 있는 해에 당비 납부가 늘었다가 다시 줄어드는 현상이 반복됐다. 경선에 참여한 후보들이 당원을 끌어 모으는 행태가 주기적으로 되풀이되는 것으로 보인다. 지방선거가 있었던 2010년 전체 정당의 당비 납부액은 597억4500만원이었지만, 다음해 298억700만원으로 떨어졌다가 대선을 치렀던 2012년 다시 491억4000만원으로 증가했다.

김달중 기자 da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