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무성 "우병우 사퇴가 朴대통령 구하는 길"

입력 : 2016-08-30 09:01:23 수정 : 2016-08-30 09:09: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석수 특별감찰관이 사퇴한 것도 무책임한 자세라고 생각"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는 30일 "우병우 수석은 하루라도 빨리 사퇴해야 한다"며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퇴진론을 재차 촉구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자신이 주최한 한 경제특강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래서 대통령을 구해야 한다"며 자신의 우병우 퇴진 요구는 대통령을 위한 충정임을 강조했다.

그는 지난 22일 중국으로 출국하기 전, 우 수석 퇴진을 공개적으로 촉구한 바 있다.

그는 또 전날 사의를 표명한 이석수 특별감찰관에 대해 "이석수 특별감찰관이 사퇴한 것도 무책임한 자세라고 생각한다"면서 "대통령께서 직접 임명하셨던 이석수 특별감찰관이 우병우 수석이란 '특별한 존재'를 그렇게 법에 수사의뢰했다는 것은 얼마나 많은 고민 끝에 내린 결정이었겠나. 그런데 그렇게 내린 결정 공직자로서의 자세로 유지를 했었어야지 사퇴하는 것은 잘못된 생각"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어쨌든 자기의 행위에 대해 자신감이 있었다면 사퇴해선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 전 대표는 이정현 대표가 청와대에 저자세를 보이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남에 대한 이야기는 묻지 말라"고 즉답을 피했다.

또 '우병우 수석에 대한 의혹제기가 정권흔들기 차원'이라는 청와대의 주장에 대해서도 "대답하지 않겠다"고 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