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AI·로봇의 시대… 인간은 들러리인가 주인인가

입력 : 2016-07-16 02:00:00 수정 : 2016-07-15 19:53: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재런 러니어 지음/노승영 옮김/열린책들/2만5000원
미래는 누구의 것인가/재런 러니어 지음/노승영 옮김/열린책들/2만5000원


불과 몇년 전이다. 미국의 코닥은 잘 나갈 때 14만명의 직원을 고용했으며, 기업 가치는 280억달러에 달했다. 지금 코닥은 파산했고 디지털 사진의 선두는 인스타그램이 차지했다. 2012년에 인스타그램이 10억달러에 페이스북에 팔렸을 때 직원 수는 13명에 불과했다. 똑똑한 몇사람이 14만명이 창출하던 가치를 만들게 된 것이다. 아날로그의 대명사 코닥이 만든 그 많은 일자리는 어디로 사라졌고, 그 중산층이 창출하던 부는 어떻게 되었을까?

‘미래는 누구의 것인가’는 가상 현실(Virtual Reality)을 열어젖힌 실리콘 밸리의 구루 재런 러니어의 2013년 저서다. 컴퓨터 기술의 발전으로 일자리 찾기가 점점 힘들어지는 현실을 전하면서, 인간이 생존하고 번영할 수 있는 길이 무엇인지 큰 그림으로 내다본다. 바야흐로 지금은 공짜의 시대다. 온라인 세상에서는 무언가를 돈 주고 산다는 것이 이상해질 지경이다. 구글, 페이스북, 네이버, 카카오톡이 없는 세상을 상상할 수 없다. 그들이 제공하는 공짜 서비스는 생필품이나 마찬가지다. 우리의 모든 정보, 일거수일투족을 제공하는 대가로 너무도 훌륭한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받는다. 이보다 더 좋을 수는 없다. 유토피아는 머지않은 듯하다.

디지털과 융합된 기술 혁명이 현실과 가상의 경계를 무너뜨리면서 이제껏 경험하지 못한 놀라운 혁신을 가져다 줄 것으로 전망된다. 사진은 로봇이 초상화를 그리는 모습이다.
흐름출판 제공
그런데 공짜는 고마운 일이기만 할까. 어떤 서비스가 공짜로 제공될 때마다 유료로 제공하던 산업은 몰락한다. 수많은 사람들이 일자리를 잃는다. 알파고 같은 인공 지능과 3D, 4D 프린터의 시대에는 인간이 품위 있게 종사할 수 있는 거의 모든 일자리가 위협받을 것이다. 예컨대 음악가가 음반을 팔아 생계를 유지하는 것은 이미 불가능하다. 자율 주행이 상용화하면 운전기사들은 길바닥에 나앉게 될 것이다. 의사, 변호사, 회계사, 변리사, 생산직 노동자 등도 인공 지능과 로봇에 밀려날 것이 확실시된다. 새로운 시대, 팽창하는 경제에 들어섰다. 일종의 ‘파괴 혁신’이라고 볼 수도 있겠다.

이런 와중에 현실을 들여다보자. 모두가 풍요롭고 행복하길 바라는 우리의 바람과는 정반대로 갈 게 분명하다. 똑똑하고 운 좋은 몇 사람은 엄청난 돈을 벌 것이지만, 대다수의 시민들에겐 아예 돈 벌 기회가 사라질 것이다. 코닥의 사례에서 보듯이 14만명의 중산층을 지탱하던 일자리는 몇년 사이 증발해 버렸다.

저자는 주장한다. 양극화, 중산층의 몰락이 세계적 추세가 된 진짜 이유는 승자 독식 구조로 잘못 설계된 지금의 ‘정보 경제’에 있다는 것이다. 컴퓨터나 인공 지능이 인간을 대신할 수 있는 일이 생길 때마다 환호하면서도 암울한 미래는 피할 수 없다. 그러면 대안은 무엇일까. 저자는 “아무리 기술이 발전하더라도 인간만이 할 수 있는 일이 있을 것이고, 그것이 무엇일지 고민해야 한다”고 했다. 소수 몇몇이 돈을 번다면 우리도 정당한 몫을 나눠 가져야 한다. 이대로는 지속가능한 경제가 되지 못할 것이다. 가치는 인간에게서 나온다. 가치의 주인인 인간이 미래 주인이 되는 일을 찾아야 한다는 것이다.

클라우스 슈밥 지음/포린 어페어스 엮음/김진희, 손용수, 최시영 옮김/흐름출판/1만6000원
4차 산업혁명의 충격/클라우스 슈밥 지음/포린 어페어스 엮음/김진희, 손용수, 최시영 옮김/흐름출판/1만6000원


‘4차 산업혁명의 충격’은 디지털이 펼칠 미래의 변화를 내다본다. 저자 클라우스 슈밥(Klaus Schwab)은 스위스 세계경제포럼(다보스 포럼)의 창립자이자 회장이다. 2016년 1월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의 주제는 ‘4차 산업혁명의 이해’였다. 여기서 제기된 갖가지 미래상을 26명의 세계적인 전문가가 짚어보면서 나름의 대안을 제시한다. 클라우스 회장이 전문가들과 나눈 지식을 이 책에 담았다.

4차 산업혁명은 물리학과 디지털, 특히 생물학 사이에 놓인 경계를 허무는 기술 융합이 특징이다. 합성생물학이 펼칠 가공할 미래는 기회와 위협을 동시에 안겨줄 것이다.

인공지능, 로봇공학, 사물인터넷, 자율주행 차량, 3D 프린팅, 나노 기술, 생명공학, 재료공학, 에너지 저장, 양자컴퓨팅 등 기술의 발전은 충격적이다. 비약적으로 발전, 융합하는 4차 산업혁명은 전 세계 모든 산업을 강타하고 있다.

카이스트 정재승 교수는 서평에서 “4차 산업혁명이 미치는 충격에 대해 정치, 경제적 현황과 가장 시급한 현안, 장기적으로 인류에게 남겨진 과제들을 구체적으로 제시하고 있다”면서 대단한 영감을 얻었다고 호평했다.

정승욱 선임기자 jswoo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