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새누리당, 가습기 살균제 검찰 수사와 진상규명 청문회 병행키로

입력 : 2016-05-24 14:54:35 수정 : 2016-05-24 14:54: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새누리당은  가습기 살균제 사망 사건과 관련해 검찰 수사와 진상규명 청문회를 병행할 수 있다고 밝혀 주목을 끌었다.

이는 지금까지 "검찰 수사를 보고 판단하겠다"던 태도에서 급방향 전환 한 것이다.

24일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들과의 간담회를 가진 정진석 원내대표는 "입법이나 청문회 문제를 우리가 피할 생각이 없고, 피할 이유도 없다"면서 "20대 국회에서는 여야가 이 문제를 주요 의제로 설정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보충설명에 나선 김광림 정책위의장은 "검찰 수사 중이라도 청문회를 실시할 수 있다는 입장을 정진석 원내대표가 피해자들과 합의했다"고 알렸다.

이어 "청문회에서 진상을 밝히는 것에 새누리당은 찬성"이라며 "검찰 수사는 살균제 제조사에 대한 것이라 정부를 상대로 하는 청문회와 성격이 다르다는 피해자들의 주장은 맞는 얘기"라고 설명했다.

정 원내대표 등 새누리 원내지도부는 간담회에서 피해자들의 10대 요구사항을 청취했다.

10대 요구사항은 진상조사와 피해대책을 담은 '가습기 살균제 특별법' 제정과 청문회 및 국정조사 개최, 진상조사특별위원회 설치 등이다.

정 원내대표와 김 정책위의장은 "피해자들의 눈물을 닦아주겠다는 자세로 가족들 편에서 필요한 모든 대책을 강구하겠다"며 적극 수용의 뜻을 보였다.

김 정책위의장은 "특별법 제정 필요성에 대해서는 충분히 인식했다. 야당과 협의해서 추진하겠다"면서 "이번 사고에만 적용할 특별법을 제정할지 유사 사고에도 적용할 일반법을 개정할지 등을 신중히 검토할 것"이라고 했다.

또 "피해보상에 대해서는 지난 약속에서 좀 나간 게 장례비와 치료비, 그리고 생활비도 적극 지원될 수 있도록 기획재정부와 국무조정실이 나서면 좋겠다고 정리됐다"고 했다.

새누리당은 가습기 살균제 특별대책기구를 대통령 직속으로 만들라는 요구와 윤성규 환경부 장관에 대한 해임 요구 등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