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와이즈넛, 2000년 창사 이래 최대 매출 170억 기록

입력 : 2016-05-17 10:19:18 수정 : 2016-05-17 10:19: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 와이즈넛 강용성 대표이사
인공지능기반 빅데이터 분석, 수집 및 검색 SW전문기업 와이즈넛이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와이즈넛은 16일 실적 공시를 통해, 지난해 매출 170억원, 영업이익 21억원, 당기순이익 12억원을 기록해 최대 연간 실적을 달성했다며, 당기순이익의 경우 2014년 대비 3배 이상 상승한 수치를 보여 주목받았다고 말했다.

와이즈넛의 성장 배경에는 지난 16년간 인공지능기술에 핵심인 고도화된 언어처리 기술 및 데이터마이닝 기술, 빅데이터 분석 기술 등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가 큰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업체 측은 정부부처 및 공공기관, 법률, 금융, 제조, 유통, 교육 등의 산업에서 인공지능기반 빅데이터 관련 사업을 발굴하고 사업 영역을 확대한 것이 긍정적인 성과를 냈다고 자평했다.

올해 와이즈넛은 4차 산업혁명의 주역으로 떠오른 인공지능을 기반한 지능형 빅데이터 의미분석 기술을 리드해 나가는 한편, 공공 및 산업(법률, 금융, 제조, 의료, 인포테인먼트 등)에 특화된 전문지능(E.I, Expert Intelligence)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 - WISE Fin Bot(금융분야), WISE QA Bot(민원/콜센터), WISE Law Bot(법률), WISE Auto Bot(인포테인먼트) 등을 선보이며 시장에서 두각을 보였다.

또한, 인공지능기반 빅데이터 분석전문 글로벌 기업 루미노소(Luminoso)와 함께 다국어 언어처리기술 강화 및 비정형 빅데이터 분석 기술융합을 진행함으로써 국내시장 뿐만 아니라, 글로벌 시장으로의 수익다각화 확대 실현에 집중했다.

강용성 대표이사는 "시장이 전반적으로 불황인 가운데서도 매출,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의 성장세를 3년연속 이어갔다"며, "전 산업에 특화된 전문지능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과 강화된 다국어 언어처리기술로 사업다각화 및 해외시장 확대를 보다 공격적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종범 기자 jongbeo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