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티웨이 항공, 인천∼나리타 신규 취항

매일 1회씩 주 7회 운항할 예정
LCC 노선 늘며 선택 폭 넓어져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6-03-29 01:08:27      수정 : 2016-03-29 01:08:27
인천국제공항공사는 티웨이항공이 인천·도쿄 나리타 노선에 신규 취항했다고 28일 밝혔다.

티웨이항공은 인천-나리타 노선에 189석 규모의 B737-800 항공기를 투입해 매일 1회씩, 주 7회 운항할 예정이다.

인천공항은 현재 도쿄, 오사카, 후쿠오카 등 일본 29개의 도시에 취항해 있는데, 최근 한-일 간 항공노선의 확대, 엔저현상 지속 등으로 일본을 방문하는 한국 관광객 수가 늘었다.

그 결과 올 1월∼3월24일 인천-일본 간 여객 수송량은 전년 동기 대비 25.7%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그동안 인천-나리타 노선은 총 6개 항공사(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이스타항공, 일본항공, 유나이티드항공)에서 주 98회 운항했다.

이번에 티웨이항공이 합류하면서 취항 항공사 수는 7개, 운항 횟수는 주 105회로 늘어나게 된다.

최근 티웨이항공과 같은 LCC(저비용항공사)들이 지속적으로 일본 노선을 개설하면서 한-일 여행객들의 항공편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

인천공항공사 정일영 사장은 “5.7%에 불과했던 2011년 인천공항의 LCC 여객 비율이 2015년에는 15.9%로 급증할 만큼 LCC 점유율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인천공항은 LCC 취항을 계속 확대하여 국민들이 보다 저렴하고 폭넓게 해외여행의 기회를 누리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천공항=이돈성 기자 sports@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