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독도. 한국 땅. 최종적. 불가역적

입력 : 2016-03-18 19:02:39 수정 : 2016-03-19 03:49: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아베 교과서 왜곡 속내는… 미래 세대 세뇌시켜 ‘가해 역사 물타기’
'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의 역사 교과서 왜곡 행태는 ‘가해 역사 물타기’ 시도로 볼 수 있다.

장기적으로는 미래 세대를 세뇌시켜 우익세력이 추진하는 재무장과 헌법 개정에 대한 지지를 확보하려는 포석으로 해석된다.

18일 서울 종로구 경주이씨 화수회관에서 열린 ‘2016 일본 역사왜곡 교과서 검정통과 아시아평화와역사교육연대 기자회견’에서 왕현종 교과서분석위원(오른쪽 두번째) 등이 내년도 일본 고교 사회과 교과서 검정통과본 42종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하상윤 기자
18일 일본 문부과학성의 검정을 통과한 고교 저학년 사회과 교과서들은 일본의 과거사 중 가장 부끄러운 사실(史實)인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모호하게 기술함으로써 이 교과서로 공부하는 학생들이 피해자의 인권침해를 인식하기 어렵게 만들었다는 지적이다. 시미즈서원 교과서의 경우 기존 교과서에 있는 ‘일본군에 연행돼’라는 설명을 이번 검정 신청 때는 ‘식민지에서 모집된 여성들’이라고 바꿨다. 또 도쿄서적 교과서는 ‘위안부로 끌려갔다’는 표현을 ‘위안부로 전쟁지역에 보내졌다’고 고쳤다. 일본군이 강제적으로 위안부를 모집했다는 사실을 사실상 숨긴 것이나 다름없다. “정부가 발견한 자료에는 위안부 강제 연행을 입증할 만한 자료가 확인되지 않았다”는 아베 총리의 강변이 교과서에 그대로 반영된 셈이다.

클릭하면 큰 그림을 볼 수 있습니다.

스기야마 신스케(杉山晋輔) 외무성 외무심의관도 지난달 유엔 여성차별철폐위원회에 일본 정부 대표로 출석해 같은 주장을 펼쳤다. 일본의 교과서 왜곡 조치는 위안부 제도의 강제성을 인정하고 사죄한 ‘고노담화’(1993년)를 계승하겠다는 일본 정부의 입장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것이다. 

스즈키 히데오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가 18일 서울 세종로 외교부 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외교부는 이날 스즈키 공사를 불러 왜곡된 역사관을 담은 일본 고교 교과서가 검정을 통과한 데 대해 항의하고 시정조치를 요구했다.
이재문 기자
아베정권의 교과서 왜곡 행태는 유엔 등 국제사회는 물론이고 자국의 역사학자들에게도 지지를 받지 못하고 있다. 유엔 여성차별철폐위원회는 지난 7일 일본 지도자와 공직자들을 향해 위안부 문제에 대한 책임을 깎아내리는 성명이나 언행을 자제하라고 촉구했다. 

18일 일본 문부과학성의 검정을 위해 일본 짓쿄 출판이 제출한 고교 교과서.(위쪽 사진) 검정 과정에서 일제 식민지배를 사죄한 무라야마 담화의 핵심 내용(빨간색 박스)이 삭제됐다. 시미즈 서원의 일본사 교과서도 검정 과정에서 “식민지나 점령지에서 모집된 여성들이 위안소에 보내지는 일도 있었다”(아래쪽 사진 빨간색 박스)는 대목이 삭제됐다.
도쿄=연합뉴스
일본 정부의 독도 영유권 주장에는 재무장을 꿈꾸는 우익세력의 인식이 투영돼 있다. 독도, 센카쿠제도(중국명 댜오위다오), 쿠릴 4개섬(일본명 북방영토)을 둘러싼 영토 분쟁을 부각시키면 시킬수록 군사력을 키워야 한다는 우익의 주장이 힘을 얻게 되기 때문이다. 아베정권의 교과서 왜곡과 군대 보유와 전쟁을 금지한 ‘헌법 9조’ 개정 움직임은 궁극적으로 ‘전후 체제에서 탈피한 정상국가’를 지향하고 있다. 바로 ‘전쟁할 수 있는 국가’다.

도쿄=우상규 특파원 skwo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