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제 2창단’ 선언 스포츠토토 여자축구단, 최유리 등 새 얼굴 앞세워 PO 노린다

입력 : 2016-03-14 19:28:39 수정 : 2016-03-14 23:08: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여자축구 WK리그 구미 스포츠토토는 지난해 초반 선두로 나서며 파란을 일으켰지만 뒷심이 부족해 결국 5위로 시즌을 마감했다. 지난달 대전에서 구미로 연고지를 옮기며 ‘제2의 창단’을 선포한 스포츠토토는 최유리(22) 등 새 얼굴을 앞세워 플레이오프 진출을 노린다.

스포츠토토는 올 시즌 다른 팀 감독들로부터 ‘다크호스’로 꼽혔다. 서울시청 박채화 감독은 “지난해 스포츠토토는 경기력이 좋았는데 선수들 부상 때문에 막판에 흔들렸다”며 “올해 잠깐 연습을 같이했는데 선수들 능력이 뛰어났다”고 밝혔다.

여자축구 스포츠토토 최유리(왼쪽)와 강민지가 올 시즌 각오를 다지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케이토토 제공
스포츠토토는 미모와 실력을 겸비한 미드필더 최유리가 합류하면서 공격진이 한층 더 날카로워졌다는 평가를 받는다.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여자대표팀에서 활약한 최유리는 그해 신인 드래프트에서 상무에 지명됐지만 입단을 거부해 1년간 쉬었다. 그는 지난해 12월 특별 드래프트를 통해 스포츠토토에 지명됐고 올 시즌 WK리그에서 선전을 다짐했다.

최유리는 “1년 공백을 가지며 많은 고민을 했지만 스포츠토토에서 선수로 뛸 수 있어 기쁘다”면서 “올 시즌에는 6골을 넣고 싶다. 성인 무대에 첫발을 들인 만큼 왕성한 활동량으로 팀에 보탬이 되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최유리와 함께 공격에서 위용을 뽐낼 강민지(21)도 지난해 12월 신인 드래프트를 통해 스포츠토토에 입단했다. 강민지는 “올 시즌 플레이오프 진출하는 데 한몫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스포츠토토 이지은 코치는 “연고지를 옮기고 분위기가 더욱 좋아졌다. 지난해 실패한 플레이오프 진출을 올해 꼭 이뤄내겠다”고 전의를 불태웠다. 스포츠토토는 14일 보은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보은 상무와의 WK리그 개막전에서 후반 45분에 터진 윤다경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최형창 기자 calli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