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조종사 힘들다구요? 차 운전보다 쉬운데…”

입력 : 2016-03-14 20:48:58 수정 : 2016-03-15 14:27: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조양호 회장 댓글 싸고 노사 갈등조짐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대한항공기 조종사가 조정 전 준비 업무가 많다고 올린 글에 “과시가 심하다. 개가 웃는다”는 내용의 댓글(사진)을 달아 논란이다.

14일 대한항공 김모 부기장이 전날 페이스북에 올린 ‘여객기 조종사들이 비행 전에 뭘 볼까요’를 보면 조 회장의 댓글이 달려 있다. 김 부기장은 “‘어느 분이 (조종사가) 한 달에 100시간도 일하지 않으면서 억대 연봉 받으면 불평등하다’고 했다”며 비행 전 수행하는 절차를 조목조목 나열했다.

조 회장은 이에 “전문용어로 잔뜩 나열했지만 99%는 새로운 것이 아니며 운항관리사가 다 브리핑해주고, 기상변화는 오퍼레이션센터에서 분석해준다”며 “조종사는 GO, NO GO(가느냐, 마느냐)만 결정하는데 힘들다고요? 자동차 운전보다 더 쉬운 오토파일럿으로 가는데”라고 댓글을 달았다. 조 회장은 이어 “아주 비상시에만 조종사가 필요하죠. 과시가 심하네요. 개가 웃어요. 마치 대서양을 최초로 무착륙 횡단한 린드버그 같은 소리를 하네요. 열심히 비행기를 타는 다수 조종사를 욕되게 하지 마세요”라고 덧붙였다.

김 부기장과 조 회장의 공방은 최근 조종사노동조합 간부 박모 기장이 근무규정을 이유로 비행을 거부해 파면된 것과 관련된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인천∼마닐라 노선을 조종한 박 기장은 비행기가 예정보다 늦게 도착하자 ‘24시간 내 연속 12시간 근무 규정’에 어긋난다며 돌아오는 항공편 조종을 거부했다. 대한항공은 “박 기장이 비행 전 브리핑 시간을 3배 이상 지연시켜 고의로 항공기 출발을 지연시켰다”고 징계했다. 조종사노조는 조 회장의 댓글이 “허위 사실을 적어 다수의 조종사 명예를 훼손했다”며 고소·고발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나기천 기자 n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