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현수 3경기 연속 안타로 타율 0.103, 처음 내야 벗어난 안타와 함께 타점도

입력 : 2016-03-14 07:13:39 수정 : 2016-03-14 07:13: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가 3경기 연속안타로 조금씩 감각을 회복하고 있다.

특히 처음으로 내야를 벗어난 안타를 때려 내 방망이에 힘이 실리는 모습을 연출하며 타율 1할벽을 넘어섰다.

김현수는 14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마이어스 센추리 링크 스포츠 컴플렉스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시범경기에 6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 1안타 1타점을 기록, 시범경기 타율을 0.074에서 0.103(29타수 3안타)으로 끌어 올렸다.

김현수는 2-0으로 앞선 1회초 1사 1, 3루에서 미네소타 선발 리키 놀라스코의 초구를 때려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아웃됐지만 3루 주자 페드로 알바레스를 홈으로 불러들여 시범경기 두번째 타점을 뽑아냈다.

3-6으로 뒤진 3회초 2사 1, 2루에서 2루수 땅볼로 물러난 김현수는 4-6상황이던 5회초 2사에서  미네소타의 세 번째 투수 좌완 페르난도 아바다의 초구를 통타, 2루수 옆을 빠지는 우익수앞 안타를 만들었다.

김현수는 8회초 1사때 L.J. 호스와 교체됐으며 미네소타의 박병호(30)는 이날 휴식을 취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