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軍, 연합훈련 겨냥한 북한 GPS 공격 가능성 대비

입력 : 2016-02-19 10:30:16 수정 : 2016-02-19 10:30: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북, 100㎞이상 전파교란 장비 보유…2010년 이후 세차례 공격
군 당국은 북한군이 한미 연합훈련을 겨냥해 GPS(인공위성위치정보) 공격을 가해올 가능성에 대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군의 한 소식통은 19일 "북한군이 키 리졸브 연합훈련을 전후로 GPS 교란 전파를 집중적으로 발사할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다"면서 "상용 GPS가 내장된 군 장비가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이 소식통은 "아직은 북쪽에서 날아오는 GPS 교란 전파가 감지된 것은 없다"면서 "그러나 북한군이 한미 연합훈련에 동원된 군 장비를 겨냥해 GPS 교란 전파를 발사할 가능성은 매우 크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합참의 한 관계자는 "북한은 GPS 교란장비를 다수 보유하고 있으며 전파 교란 가능거리는 100㎞ 이상으로 분석된다"면서 "2010년 이후 세 차례 GPS 전파 교란 공격을 시도했다"고 설명했다.

미군은 GPS 공격에 대비해 장비에 군용 GPS를 장착했지만 우리 군의 많은 장비는 아직도 상용 GPS를 장착하고 있다.

우리 군은 북한군 GPS 공격 대비 및 미군 장비와 상호운용성을 위해 장거리 공대지 미사일인 '타우러스'와 중거리 GPS 유도폭탄(KGGB) 등 군용 장비에 미군 군용 GPS 제공을 요청했지만, 아직 미측으로부터 협조를 받지 못하고 있다.

북한은 러시아에서 수입한 차량 탑재장비로 2010년 8월23~26일, 2011년 3월4~14일, 2012년 4월28~5월13일 등 세 차례에 걸쳐 GPS 교란 전파를 남쪽으로 발사한 바 있다.

GPS 공격 임무는 북한 정찰총국 산하 전자정찰국의 사이버전지도국(121국)이 맡는 것으로 알려졌다. 121국은 컴퓨터망에 침입해 비밀자료를 해킹하고 바이러스를 유포하는 사이버전 전담부대로 3천여명이 근무하고 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