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시민들 "공단 근로자 무사귀환 무엇보다 중요"

입력 : 2016-02-10 20:59:13 수정 : 2016-02-10 20:59: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시민·사회단체 반응 정부가 10일 북한의 핵실험과 장거리 로켓(미사일) 발사 대응 조치로 개성공단 가동 전면중단을 발표하자 시민들은 대체적으로 “우려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특히 공단 입주기업들이 볼 막대한 피해와 근로자의 무사귀환 등을 둘러싸고 우려의 목소리가 높았다.

경남 사천에 거주하는 김혜진(31·여)씨는 “개성공단 입주기업과 근로자들이 뜻밖의 피해를 보게 된 것 같아 안타깝다”며 “공단 근로자들의 안전한 귀환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서울에 사는 장영신(57)씨는 “정부의 강경한 입장 자체는 수긍이 된다”면서도 “기업들에게 대책을 마련할 시간도 주지 않고 느닷없이 철수하라는 건 너무 과도한 조치 같다”고 지적했다. 

정부가 북한의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따라 11일부터 개성공단 가동을 전면 중단한다고 발표한 10일 개성공단으로 이어진 경기도 파주시 통일대교 위를 차량이 지나가고 있다.
파주=연합뉴스
대학생 홍영화(21)씨는 “개성공단은 남북관계의 마지막 보루 같은 곳”이라며 “하지만 정치적인 문제로 남북 경협의 상징인 개성공단이 화합과 발전을 위해 한 발짝도 나아가지 못하고 가동과 가동 중단을 되풀이해 매우 아쉽다”고 토로했다.

사이버상에서도 정부의 대북 강경 기조에 대해 우려하는 분위기가 우세했다.

네티즌 ‘BergBear’는 “평화롭고 안전한 통일을 위해서는 경제교류가 계속돼야 하는데 안타깝다”고 밝혔다. 트위터 아이디 ‘@seojuho’는 “개성공단 입주 업체들의 천문학적 피해를 이 정권이 어떻게 책임지나요? 또 국민혈세로 지원하나요?”라는 글로 정부를 비판했다.

홍용표 통일부장관이 10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개성공단 폐쇄관련 기자회견을 하고있다.
서상배 선임기자
시민·사회단체들은 이념에 따라 극명하게 갈렸다. 보수단체인 바른사회시민회의 김도연 팀장은 “정부가 개성공단에 경제적인 지원을 하고 있고, 그 돈이 북한 정권의 미사일 개발이나 핵실험에 쓰였다고 볼 수밖에 없다”며 정부 결정을 반겼다. 그는 “공단에 체류하는 우리 국민의 억류 가능성은 항상 염려됐던 사안”이라며 “이번 사건이 아니어도 하루속히 철수했어야 했다”고 주장했다. 반면 진보 성향의 평화네트워크 정욱식 대표는 “정부는 2013년 개성공단 운영을 재개하면서 정치적 상황에 구애받지 않고 개성공단을 운영하기로 북한과 합의했다”며 “공단 폐쇄는 신중하게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공단 폐쇄로 북한이 피해를 입긴 하겠지만 자구책을 마련할 수 있다”며 “결국 한국 기업만 피해를 보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준영 기자 papeniqu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