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육룡이 나르샤' 최고의 명장면 탄생, 이방원 '하여가' vs 정몽주 '단심가'

입력 : 2016-02-03 11:02:01 수정 : 2016-02-03 11:02: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육룡이 나르샤' 최고의 명장면 탄생, 이방원 '하여가' vs 정몽주 '단심가'
사진: 방송 캡처

'육룡이 나르샤' 최고의 명장면 탄생, 이방원 '하여가' vs 정몽주 '단심가'

'육룡이 나르샤'에서 최고의 명장면이 탄생해 눈길을 끌고 있다. 

2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육룡이 나르샤' 36회에서는 이방원과 정몽주가 하여가와 단심가를 주고 받는 장면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이방원은 끝까지 정몽주를 설득하기 위해 "백성들에게는 이런들 어떠하며 저런들 어떤 상관이겠습니까. 백성들에겐 오직 밥과 사는 기쁨, 이거면 되는 것이지요. 저 만수산에 드렁칡이 얽혀있다 한들 그것을 탓하는 이가 어디 있단 말입니까"라며 하여가를 읊었다.

이에 답하듯 정몽주는 "나를 죽이고 죽여 일백 번을 죽여보시게. 백골이 다 썩어 나가고 몸뚱어리가 흙이 되어 먼지가 된다 한들 이 몸 안에 있었던 한 조각 충을 향한 붉은 마음은, 일편단심은 가지지 못할 것이네"라며 단심가를 읊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이방원은 조영규(민성욱 분)에게 정몽주를 죽이라고 지시했다.

인터넷팀 김나영 기자 ma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