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가족이 전부인 팔라완 정글의 ‘열혈’ 가장

입력 : 2016-02-01 20:44:17 수정 : 2016-02-01 20:44: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EBS1 ‘다큐영화 길 위의 인생’ 필리핀 팔라완의 우거진 정글을 한 남자가 간다. 사람의 발길이 거의 닿지 않는 그곳에 길다운 길이 있을 리 없다. 그가 찾는 것은 알마시가 나무의 진액 박틱이다. 연료나 염료로 쓰이는데 하루 종일 일하면 우리 돈 약 3500원을 벌 수 있다. 정글에서 위험을 무릅쓰고 일을 하는 이유는 가족이다.

남자의 이름은 윈세스라오. 팔라완의 소수부족 ‘바탁’족의 마을에 산다. 세부 출신인 그는 박틱을 채취하러 왔다가 이 마을에 눌러앉았고, 결혼을 해 6명의 아이를 낳았다. 마을 사람들은 크게 돈벌이에 신경을 쓰지 않는다. 태어난 곳에서 최소한의 것으로 먹고 살다 생을 마친다. 다른 삶을 꿈꾸지 않기 때문에 돈벌이에 연연할 필요가 없는 것이다.

하지만 윈세스라오는 다르다. 아이들이 자신과는 다른 삶을 살기를 바란다. 아이들이 좀 더 안전할 수 있도록 튼튼한 집을 짓고, 배를 곯지 않도록 카사바를 캔다. 또 학교에 갈 수 있도록 박틱을 캐서 시장에 내다판다. 

EBS1 ‘다큐영화 길 위의 인생’은 2일 방송에서 가족들을 위해 정글에서 일하는 윈세스라오 삶을 전한다.
EBS 제공
18살 큰딸은 윈세스라오의 큰 자랑이다. 도시에 있는 고등학교에 다니는데 이 마을에서 유일하게 고등학교에 진학했다. 딸이 공부를 계속하게 하려면 돈이 필요하다. 다섯째 딸인 레진은 장애를 갖고 태어났다. 부모가 떠난 후에도 아이가 계속 살아가게 하려면 돈을 저축해 놓아야 한다.

박틱 채취를 위해 정글로 들어가는 날, 윈세스라오는 아들 데니스를 데려간다. 10살인 데니스는 2년 전부터 아버지를 따라 숲으로 들어가곤 한다. 윈세스라오 역시 10살부터 자신의 아버지를 따라다니며 박틱 채취하는 법을 배웠다. 하지만 아들을 숲으로 데려가는 진짜 이유는 아들이 박틱 채집꾼이 아닌 다른 삶을 꿈꾸게 하는 것이다.

가족들을 위해 쉼없이 일하는 윈세스라오의 삶을 EBS1 ‘다큐영화 길 위의 인생’에서 만날 수 있다. 2일 오후 10시 45분에 방송된다.

강구열 기자 river91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