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韓 바이오스타 라정찬 박사,자가지방줄기세포로 자가면역질환 치료 길 열었다

일본 후생성으로부터 자가면역질환 줄기 세포치료허가 받아 배양된 자가지방줄기세포의 정맥 내 투여법 안전성 공식 인정되어 향후 류마티스 관절염, 아토피성 피부염, 다발성경화증 등 전세계 자가면역질환자들에게 희소식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5-11-27 11:44:15      수정 : 2015-11-27 16:49:43

<바이오스타 발표 논문표지 :자가면역 질환에  대한 중배엽줄기세포 유래 자가줄기세포 치료법 논문(검정박스내)>
대한민국 특허기술로 배양한 자가지방줄기세포 정맥주사법으로 전세계를 대상으로 한 자가면역질환을 치료하는 시대가 일본에서 열렸다.

네이처셀과 알바이오가 공동 운영하는 바이오스타 줄기세포연구원(원장: 라정찬 박사)은 일본 내 협력병원인 니시하라클리닉이 일본 후생성으로부터 환자 자신의 지방줄기세포를 배양하여 정맥 내 투여에 의한 ‘자가면역질환’ 줄기세포 치료 허가를 획득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허가는 한국 바이오스타 줄기세포연구원의 특허 받은 배양기술로 만든 환자 자신의 지방줄기세포를 정맥 내로 투여하는 것이 안전하며, 류마티스, 아토피, 다발성경화증 등 자가면역질환에 대한 치료 가능성에 대해 일본 정부로부터 인정받아 정식 허가를 받았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

2008년부터 자가지방줄기세포를 배양하여 정맥 내 주사로 난치병을 치료하는 의술을 세계최초로 실용화한 라정찬 박사팀은 혈관 내 투여에 적합한 줄기세포 제조방법 등 94개의 관련 특허와 정맥투여 및 자가면역질환에 대한 10 여편의 논문을 등재해 독보적인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사람과 동물에 대한 자가지방줄기세포 정맥 내 투여 안전성을 확인한 바 있으며, 이 연구결과를 Stem Cell Development 논문에 게재하였다.

또한 줄기세포가 면역조절 및 항염증 기능을 통해 체내 항상성을 복원시킨다는 이론을 바탕으로 여러 가지 자가면역성 질환에 대한 연구를 성공적으로 수행하여 많은 논문을 발표한 바 있다.

사람에서의 치료 사례들은 임상의학 관련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학술지인 Journal of Translational Medicine에 이미 게재된 바 있다. 논문에서 자가면역질환 치료를 위한 뚜렷한 해결책이 없는 상태에서 줄기세포를 이용한 획기적인 치료 방법을 제시하고 이를 과학적으로 증명한 결과로서 세계 의료계의 관심과 호평을 받으며 주목을 받았다.

자가면역질환은 우리 몸의 면역 세포가 스스로를 공격함으로써 일어나는 질병이다. 공격하는 부위와 정도에 따라 류마티스 관절염, 아토피성 피부염 다발성경화증, 자가면역성 난청, 루푸스, 경피증, 베체트병 등 다양한 질병으로 나타나며 증상이 만성적으로 지속되어 결국 장기의 영구적인 손상을 초래하는 난치병이다.

약을 쓰고 치료해도 잘 낫지 않으며, 통증이 심해 스테로이드/비스테로이드성 소염제를 많이 사용하기 때문에 각종 부작용을 유발한다.

미국자가면역질환협회(AARDA)에 따르면 자가면역질환은 약 138 종류로 분류하고 있으며 ,미국 내 자가면역질환자만 5000만명에 이른다. 그 중 대다수가 난치성질환으로 아직까지 적절한 치료법이 없는 상황이다. 한국의 경우, 2015년 희귀난치성질환자 의료비지원사업 대상질환으로 분류되는 895개 대상 중에자가면역질환에 포함되는 대상은 총 145개로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바이오스타 줄기세포연구원은 그 동안 400여명(약 3500회)의 국내외 자가면역질환 환자들이 자신의 성체 줄기세포로 해외에서 줄기세포 치료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러한 실제 사람에서의 축적된 경험과 임상시험을 비롯한 특허 및 논문 등의 연구성과가 이번 허가를 받는데 주요하게 작용했다.

손목과 무릎 등의 심한 통증으로 스테로이드제인 코티손 복용량이 늘어나 약물 부작용까지 겪게 된 미국인 외과의사인 스탠리존스(미국 휴스턴, 외과 전문의)는 줄기세포를 투여 받은 후, 증상이 개선되어 이제는 장시간의 수술도 집도할 수 있게 되었고 스테로이드와 면역억제제(methotrexate)를 완전히 끊게 되었다.
 

기존의 스테로이드계 항염제와 면역조절약물에 반응을 보이지 않았던 자가면역성 난청환자 클로이소울(미국, 여대생)은 줄기세포 투여를 통해 측정불가 귀먹음 수준의 귀가 정상 청력(scaled out to 15dB)으로 호전되어 본인이 꿈꾸었던 뮤지컬 가수에 대한 희망을 다시 가지게 되었다.
 

학교생활을 할 수 없을 만큼 가려움 증상과 고통이 심각하여 정상적인 활동이 힘들었던 국내 아토피 환자(19세, 여)는 총 9차례 줄기세포 투여 후, 차츰 증상이 호전되어 가려움을 느끼지 않게 되었으며 현재는 거의 완치되었다.

<국내 아토피 환자(19세, 여)의 자가줄기세포 투여 치료사례 >
환자 자신의 지방줄기세포를 배양하여 정맥 내 투여를 통한 줄기세포 치료법 개발을 주도한 라정찬 박사는 “이번 허가를 통해 자가지방줄기세포의 정맥 내 투여에 대한 안전성을 일본정부로부터 공식 인정받아 기쁘다”며 “이제 뜻있는 분들과 함께 자가면역질환으로 고통 받고 있는 전세계 환자들을 위해 좋은 일을 많이 할 수 있게 되어 하나님께 감사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헬스팀 이재승 기자 admin369@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