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또 한번 진화한 요실금 수술… 강남산부인과 ‘미니슬링(mini sling)’ 인기 고공행진

입력 : 2015-11-11 10:00:00 수정 : 2015-11-11 10:00: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결혼 8년차 주부 이 모(42)씨는 최근 말 못할 고민에 빠졌다. 둘째를 출산하고 난 후부터 크게 웃거나 기침을 할 때마다 자신도 모르게 소변이 새어나와 속옷을 적시는 일이 생겨났기 때문이다. 자신의 증상을 누군가 눈치 챌까 전전긍긍하던 이 씨는 취미로 즐겨하던 등산은 물론 외출마저 삼가게 되면서 우울증까지 동반되었다. 날이 갈수록 소변이 새는 증상이 심해지자 이 씨는 가까운 강남산부인과 요실금클리닉에 내원하여 검진을 받았고, 전문의로부터 요실금 진단을 받았다.

요실금은 본인의 의지와는 관계 없이 소변이 새어 나오는 증상을 말한다. 최근 통계에 따르면 우리 나라 중년 여성의 40~50% 정도가 요실금을 경험했으며, 남성보다는 여성에게서 발생빈도가 높게 나타난다. 요실금이 생기게 되면 소변이 자주 마렵고 참기 어려운 경우, 화장실을 가는 도중에도 소변을 참기 힘든 경우, 기침을 하거나 크게 웃을 때 자기도 모르게 소변이 나오는 경우 등 다양한 증상이 동반된다. 요실금은 모든 연령대에서 발생할 수 있으나, 연령이 높아질수록 발생 빈도가 증가하는 경우가 일반적이다. 중년여성들의 삶의 질을 저하시키는 요실금은 어떻게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을까?

요실금으로 인해 일상생활에 불편함을 겪고 있는 중년 여성들의 해답은 로앤요실금클리닉에 있다. 오랜 경험과 숙련된 노하우를 가지고 있는 전문의가 상주하고 있는 로앤요실금클리닉은 15분 내외의 간단한 요실금 수술법인 미니슬링(mini sling)을 통해 안전하고 효과적인 요실금 수술을 진행하고 있다. 미니슬링(mini sling)은 메쉬라는 실을 사용하여 간편한 수술이 가능하며 통증과 흉터가 전혀 없다는 장점을 갖추고 있다. 더불어 당일 퇴원과 빠른 일상 생활 복귀가 가능하다는 점이 중년 여성들의 부담을 덜어주고 있다.

로앤요실금클리닉 강남점 송성욱 원장은 “요실금 증상에 대한 부끄러움과 수술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으로 치료를 주저하다가 병을 키우는 중년 여성들이 많다. 이를 방치할 경우 병이 악화될 뿐만 아니라 추가적인 여성질환이 발병하는 경우가 생길 수 있으며, 심리적 불안 및 우울증을 유발할 수 있다.” 며 “요실금 증상이 의심되는 경우, 가급적이면 빠른 시일 내에 요실금센터 의료진에게 조속한 치료를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 라고 당부했다.

한편 로엔요실금클리닉은 전국 5개 지점(강남산부인과, 인천산부인과, 부산산부인과, 수원산부인과, 종로산부인과)에서 운영되고 있으며, 풍부한 임상 경험들로 요실금 개선 효과를 확실하게 증명하고 있다. 또한 단순한 요실금 치료를 넘어 중년 여성들의 심리를 고려한 섬세하고 꼼꼼한 상담과, 간편하고 효과적인 미니슬링(mini sling)을 진행하고 있어 바쁜 일상으로 시간을 내기 어려운 현대 여성들의 신뢰를 얻고 있다. 미니슬링(mini sling)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로앤요실금클리닉 또는 로앤산부인과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