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완벽한 육아’ 스트레스… 해법은 뭘까

입력 : 2015-06-07 21:02:59 수정 : 2015-06-07 21:02: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MBC 다큐스페셜’ 네 번의 유산 끝에 예쁜 쌍둥이를 얻은 워킹맘 최민영씨는 퇴근 후 육아와 밀린 집안일까지 도맡아 하느라 정신이 없다. 그런데 최근 15개월 된 아이들이 화가 나면 제 머리를 때리는 버릇이 생겨 걱정이 많다. 이상행동을 보이는 게 자신의 탓인 것 같아 퇴사까지 고민하고 있다.

아이 셋을 키우고 있는 전업주부 장정임씨는 남편과 주말부부가 되면서 혼자 육아를 감당하고 있다. 나이 터울이 적은 세 아이를 한꺼번에 돌보니 자꾸만 무서운 엄마로 돌변한다. 아이를 낳고 변한 자신이 ‘괴물 아줌마’ 같다는 장정임씨는 아이를 키우는 일이 행복하기는커녕 힘들고 불행하기만 하다. 

대한민국 엄마들은 완벽한 육아를 위해 최선을 다하면서도 자신이 엄마로서 부족하다는 죄책감을 느낀다.
MBC 제공
아이를 낳으면 저절로 완전한 모유수유(완모)가 가능할 줄 알았다는 우보영씨는 현재 혼합수유를 하고 있다. 어쩔 수 없이 제왕절개수술을 하게 돼 완전 모유수유가 힘든 상황이었다. 우씨는 혼합수유를 하면서 아이에 대한 미안함과 부족한 엄마라는 죄책감에 시달리고 있다.

대한민국 엄마들은 완벽한 육아를 위해 노력하면서 오늘도 스스로를 나쁜 엄마라 자책한다. 이상적인 육아 방식이 오히려 엄마를 더 힘들게 하는 원인은 아닐까.

‘MBC 다큐스페셜’은 8일 오후 11시15분 ‘나는 나쁜 엄마인가요?’에서 이 시대 엄마들이 행복한 육아를 하기 위해 필요한 조건을 실험을 통해 알아본다.

우선 4세 자녀를 둔 엄마 10명을 사전 설문조사를 통해 이상적인 육아법에 민감한 엄마와 그렇지 않은 엄마 두 집단으로 나눈다. 이상적인 육아 집단에는 육아에 대한 강압적인 내용이 담긴 가짜 육아서를, 그렇지 않은 집단에는 육아와 전혀 관련이 없는 잡지를 실험 전에 읽도록 한 뒤 과제 상황을 주고 차이를 비교한다. 과연 완벽한 육아에 대한 노력이 엄마의 스트레스에 미친 영향은 얼마나 될까. 요즘 엄마들의 육아 고민을 들어보고, 엄마들이 자책 없이 행복하게 아이를 키울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해본다.

김희원 기자 azahoi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