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울 독거노인 증가, 기초생활수급자 17.3% '4만이상'..저소득층 8% 집계

입력 : 2015-05-11 13:03:44 수정 : 2015-05-11 13:03: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 독거노인 증가, 기초생활수급자 17.3% '4만이상'..저소득층 8% 집계



서울 독거노인 증가 서울 독거노인 증가 서울 독거노인 증가 서울 독거노인 증가


서울에 거주하는 독거노인이 증가하는 추세다.

어버이날인 8일 서울시에 따르면 2003년 9만9901명이던 서울 거주 독거노인은 2013년 25만3302명으로 늘어났다. 65세 이상 노인중 독거노인 비율도 점점 늘어나 2003년 15.4%에서 2013년 21.8%를 기록했다.

서울 독거노인이 증가하는 가운데 17.3%인 4만4015명은 기초생활보장수급권자이며, 8%는 저소득층으로 집계됐다. 4분의 1 가량이 생활이 어려운 셈이다. 성별로는 여성이 17만6949명으로 7만6353명인 남성보다 두 배 이상 많았다.

자치구별로 보면  2013년 기준으로 노원구가 1만5107명으로 가장 많았다. 은평구(1만3834명), 강서구(1만3213명), 성북구(1만3106명), 구로구(1만2774명)가 뒤를 이었다.

노원구의 경우 독거노인중 25.9%가 기초생활수급권자이고 4%가 저소득층으로 30% 가까이가 경제적으로 곤궁한 상태인 것으로 집계됐다.

서울시가 지난달 26일 발표한 '통계로 본 서울 가족구조 및 부양 변화'에 따르면 서울시는 2030년 나홀로 가구가 전체 가구 비율의 30%에 달할 전망이다. 현재 서울시 가족의 33.6%는 부부와 미혼자녀 가구이며, 1인 가구(27%), 부부(13.5%), 한부모(10.5%), 조부모와 손자녀(0.7%) 등이다. 부부와 미혼자녀로 구성된 가구는 점점 줄어들어 2030년에는 1인 가구(30.1%)가 이를 앞지른다는 분석이 나왔다.

2030년에는 2015년 대비 41만 가구가 증가해 404만2000여 가구가 될 전망이다.

2015년을 기준으로 가구주 연령이 60세 이상인 가구는 약 98만2000여 가구로 2000년 46만9000여 가구에서 2.1배 증가해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다.

이에따라 2015년 현재 가구구성 연령은 60세 이상이 27.1%로 가장 많은 비율을 보이고 있다.

2000년 만해도 가구주 주요 연령층은 30대 26.1%, 40대 27.2%로 30~40대가 전체의 53.3%를 차지했다. 

하지만 이후 2000~2015년 기간 동안 30~40대는 19만8000여 가구가 감소하고, 50대는 24만7000여 가구, 60세 이상은 51만3000여 가구가 각각 증가해 2015년에는 50세 이상(50대 23.4%, 60세 이상 27.1%)이 전체의 50.5%를 차지하면서 가구주 주 연령층이 됐다.

이같은 추세로 볼 때 2015년 이후 2030년까지 60세 이상을 제외한 50대 이하 모든 연령층에서 가구가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60세 이상만 2015년~2030년 동안 1.8배(81만4000여 가구) 증가해 2030년에는 60세 이상이 전체 가구의 44.4%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60세 이상 가구주의 특징은 부양가치관 변화 등에 따라 노인 부부, 노인 독신 등 노인만으로 구성된 가구가 많다는 점이라고 서울시는 전했다. 

한편 고령화시대를 넘어선 초고령화 시대가 본격 도래하는 셈이다. 

이슈팀 en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