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핀테크 지원센터, 멘토링 금융사 6월에 추가 예정

입력 : 2015-05-05 13:48:13 수정 : 2015-05-05 13:48: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금융사·스타트업 서로 원해야 1:1 매칭, 이르면 오는 8일 발표
금융권 본부장급 인사들, 3시간 진행된 행사에 끝까지 남아 경청
지난달 30일, 경기 창조경제혁신센터 1층에서 핀테크 1차 `데모데이`가 개최됐다.
핀테크 지원센터에 오는 6월 상담 주체로 몇몇 금융사가 추가되고, 지원센터의 IT·금융사 매칭 첫 결과물이 이르면 오는 8일 발표된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5일 "핀테크 지원센터에 멘토링 기관으로 참여를 원하는 금융사를 모집 중에 있다"고 밝혔다.

금융위원회가 이달 초까지 기존 13개사 외에 핀테크 지원센터 내 멘토링 지원센터 운영기관을 추가적으로 모집하는 것이다.

몇몇 금융사는 이미 참여 의사를 밝혔고, 다른 금융사들도 내부 의견을 조율 중에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관계자는  "이달 초까지 지원을 받고, 참여를 결정한 금융사에서 멘토링 프로그램 제작 등에 시간이 소요될 예정으로 오는 6월께에 핀테크 지원 상담 업무를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30일 열린 1차 '데모데이(Demo-day)'의 금융사·핀테크 스타트업 간 1:1 매칭 결과는 이르면 이번 주 중으로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금융당국 다른 관계자는 "'데모데이'와 관련해 참여한 7개 업체에 대해 매칭을 원하는지 당일 참석한 25개 금융사에 확인 중"이라며 "오는 6일까지 매칭 의사를 받아 핀테크 업체와 연계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매칭의 경우 1:1을 원칙으로 금융회사와 핀테크업체 서로 간 원할 때에 성사될 것"이라며 "금융회사가 희망하는 회사들을 단수 또는 복수로 써내면 해당하는 업체에 통보하고 1:1 컨설팅을 하도록 허브 역할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만약 핀테크 업체에 여러 금융회사가 몰릴 경우, 1:1 멘토링을 받을 대상을 핀테크 업체가 결정하게 될 것"이라며 "어린이날 등 시간적으로 촉박해 최초 공지한 오는 8일께 매칭 결과가 발표될 수도 있지만, 연기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핀테크 지원센터는 이번에 희망 대상을 신청받아 두 기관의 수요가 일치할 경우, 1:1 멘토링으로 연계해 금융회사가 자체적으로 마련한 멘토링 프로그램에 따라 핀테크 서비스의 실사업화를 위한 다방면의 지원을 제공할 계획이다.

아울러 해당 1:1 멘토링을 수료한 업체가 산업은행·기업은행의 핀테크 기업 자금지원을 요청할 경우 우선지원을 제공할 예정이다. 1:1 멘토링 매칭 결과는 이날 중에 오픈될 핀테크 지원센터 홈페이지 및 경기 창조경제혁신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게시된다.

한편, 지난달 30일 열린 핀테크 지원센터 제 1차 데모데이에는 총 7개의 핀테크 회사 및 예비 창업자가 각각 핀테크 기술을 소개하고 시연했다.

이리언스는 홍채활용 비대면 본인인증 서비스를, C2Mobile은 모바일 복합 간편결제 지원 플랫폼 '선인지'를, 베리머니는 온라인 결제·송금 솔루션을, 디비카드는 실물카드 이용 인증·전자결제 기술 및 누적표 비교 일회용 비밀번호 원천기술 솔루션을, KTB솔루션은 행위인증 기반 스마트 사인 솔루션을, 전태욱 예비 창업자는 금융·명의 도용 사고 사전예방 솔루션 'Self-Lock'을, 조경호 예비 창업자는 차용증송금 플랫폼 '알리-돈'을 선보였다.

당일 행사에는 IBK기업은행, KB국민은행, 농협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우정사업본부, 하나은행, BC카드, KB국민카드, 삼성카드, 신한카드, 코스콤 등 멘토링 지원센터 운영기관 12곳 및 SC은행, 광주은행, 경남은행, 대구은행, 부산은행, 산업은행, 수협은행, 전북은행, 한국씨티은행, 롯데카드, 우리카드, 하나카드, 현대카드 등 13개사가 참관해 총 25개 금융사가 참석했다.

흔히 초반에 참석했다 중반에 접어들면 대다수가 자리를 뜨는 여타 행사와 달리 이번 1차 데모데이에는 최초 참석자 대부분이 끝까지 자리를 지켰으며, 금융사의 본부장급 인사가 3시간 진행된 행사에서 끝까지 자리를 지키는 등 핀테크에 대한 금융업계의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박종진 기자 truth@segye.com

<세계파이낸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