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푸틴 정적 넴초프 피살, 총 4발 맞고 사망...이전에도 살해 위협

입력 : 2015-02-28 14:11:50 수정 : 2015-02-28 14:11: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푸틴 정적 넴초프 피살
푸틴 정적 넴초프 피살, 총 4발 맞고 사망...이전에도 살해 위협

'푸틴 정적'으로 불리는 보리스 넴초프(55)가 27일 사망했다.

지난 2월 27일(현지시각) 넴초프는 자정이 가까운 밤 11시 40분께 모스크바 시내 중앙광장에서 4발의 총을 맞고 사망했다.

이날 엘레나 알렉세바 러시아 내무부 대변인도 "우크라이나 출신인 한 여성과 크렘린궁 남쪽에 있는 모스크바강을 가로지르는 다리 위를 걷던 넴초프가 지나가던 차에서 발사된 총에 맞아 숨졌다"고 밝혔다.

사고는 차량으로부터 최소 6차례 총격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모스크바 경찰은 사건 주변을 모두 봉쇄한 상태다.

넴초프는 지난 1990년대 소련 연방이 붕괴된 이후 취임한 보리스 옐친 전 대통령 재임 당시 친개혁 성향의 관료와 정치인으로 유명세를 떨쳤다.

최근에는 푸틴 대통령을 공개적으로 비판해온 야당 인물로 잘 알려져 있다. 그는 과거에도 여러 차례 살해 위협에 시달린 바 있다.

인터넷팀 이소은 기자 ls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