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軍 "북한, 핵탄두 소형화 단계 이르지 못해"

입력 : 2015-02-26 13:09:59 수정 : 2015-02-26 15:08: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

국방부는 26일 “북한이 아직 핵탄두 소형화를 했다고 보지는 않고 있다”고 밝혔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북한이 2020년까지 최대 100개에 달하는 핵무기를 제조할 수 있다는 미국의 북한전문 웹사이트 ‘38노스’의 전망에 대해 “북한은 상당한 수준의 기술을 갖고 있지만, 핵탄두를 소형화했을 정도는 아니라고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소형화에 성공해야 핵무기를 만들 수 있다”며 “10~16개의 핵무기를 가지고 있다고 하는 것은 일부 민간단체나 전문가들의 추정일 뿐 증거도 없고 우리는 그런 기술은 아직 확보하지는 못했다고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38노스를 운영하는 조엘 위트 미국 존스홉킨스대 초빙연구원은 24일(현지시간) 워싱턴 특파원 대상 브리핑에서 북한이 현재 보유한 핵무기 규모를 10∼16개로 전제하고 2020년까지 최대 100개에 달하는 핵무기를 제조할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놓았다.

한편 김 대변인은 남북 간 재래식 군사력이 2대 11로 북한군이 절대적으로 우세라고 국내 한 언론이 미국 민간연구소의 보고서를 인용 보도한 것에 대해 “국방부로서는 동의할 수 없는 내용”이라고 일축했다.

그는 “북한의 아주 오래된 무기체계를 모두 계산해 비교하는 것은 전투력 비교에 큰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박수찬 기자 psc@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