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인포그래픽] 지난 40년간 국제유가 변동 추이

관련이슈 인포그래픽

입력 : 2015-01-02 17:59:07 수정 : 2015-02-09 11:13: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클릭하면 큰 그림으로 볼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 차량용 LPG 가격이 5년 만에 ℓ당 800원대를 기록했다. 2009년 ℓ당 856원에서 900원대로 상승하고, 2012년 1172원으로 최고점을 찍은 지 2년 만의 일이다. 경유도 새해 첫날 ℓ당 1399원으로 1300원대에 진입한 뒤, 2일에는 1398.51원에 팔리고 있다.

지난 40년간 국제 원유가격은 쉴 새 없이 오르내렸다. 1970년대 후반 ‘제2차 오일쇼크’로 평균 35.85달러를 기록한 뒤, 1988년에는 사우디아라비아의 의도적 폭락으로 유가가 떨어졌다. 1990년대 상승했던 유가는 2001년 미국 9·11테러 발생으로 다시 하락한 뒤, 미·이라크전 발발 후 급등했다.

2008년 7월, 글로벌 금융위기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던 국제유가는 작년까지 계속해서 떨어졌다. 특히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가격이 46%까지 떨어지는 등 그야말로 반 토막이 났다.

올 상반기 동안은 저유가가 계속해서 유지될 전망이다. 세계 경제 부진 속에서 원유 수요가 줄어든 데다 산유국의 생산량이 줄지 않기 때문이다.

그래픽=안지민 인턴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