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공공근로 시켜달라" 50대男, 구청 옥상에서…

입력 : 2014-12-26 10:01:50 수정 : 2014-12-26 15:36: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생활고에 시달리던 50대 남성이 구청에 도움을 청하기 위해 찾았다가 '서류'가 필요하다는 말에 낙담, 구청사 8층에서 뛰어내려 목숨을 끊었다.

이 남성은 2년전 여동생에게 5만원을 빌린 뒤 가족과도 왕래를 끊은채 어렵게 살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세상을 울렸던 송파 3모녀의 죽음이 채 1년도 지나지 않은 크리스마스 이브에 3개월간 월 39만9000원만 도와주면 공공근로를 해 살아보겠다고 했던 50대 남성은 규정에 막히자 스스로 삶을 포기한 것이다..  

26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후 5시 50분쯤 이모씨(58)이 서울 동대문구청 땅바닥에 떨어져 숨진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타살 흔적은 없었고, 현장에 유서도 없었으며 이씨가 뛰어내린 구청 8층에는 이씨의 신발자국이 남아 있었다.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였던 이씨는 수급비로만 살기 힘들어 지난 5월 기초생활수급을 해지하고 공공근로를 신청했다.

공공근로 신청자가 많은 까닭에 이씨에게는 내년 2월쯤 공공근로에 참여할 기회가 주어지게 됐다.

기초생활수급을 해제한 탓에 수급비마저 없어 내년 2월까지 살길이 막막했다.

이에 이씨는 24일 구청 사회복지과를 찾아 1시간 가량 긴급복지지원에 대해 상담을 했지만, 신청서류 미비로 뜻을 이루지 못했다.

이씨가 바랬던 긴급복지지원은 '3개월 동안 한 달에 39만9000원씩 지원되는 제도'이다.

이씨는 긴급복지지원을 받으려면 6개월 이내 해직한 사실을 증명할 '고용임금확인서'가 필요하다는 설명을 들었다.

이따금 이런 저런일로 아주 작은 돈을 벌었던 이씨는 서류를 만들 방법이 없었다.

이에 이씨는 확인서 없이 지원을 해 줄 것을 요청했으나 규정이 있기에 구청 직원이 난색을 표했다.

구청 관계자는 "이씨가 언성도 높이지 않고 나가 서류를 가지러 간 줄 알았다"며 "이런 일이 일어나 안타깝다"고 했다.

이씨에게는 노모(79)와 여동생(56)이 있지만 2년전 5만원을 빌린 것을 끝으로 왕래가 없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
  • 유인나 '상큼 발랄'
  • 최유정, 완벽한 솔로 무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