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北, 을미사변 119주년 맞아 日에 '과거 청산' 촉구

입력 : 2014-10-08 15:04:54 수정 : 2014-10-08 15:04: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북한이 8일 명성황후 시해 사건인 을미사변 119주년을 맞아 일본에 일제강점기 범죄 행위에 대한 사과와 배상을 촉구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과거 죄악은 절대로 덮어버릴 수 없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을미사변의 전말을 상세히 소개하고 "일본은 과거 청산문제에서 그 어떤 오그랑수(겉과 속이 다른 말 등으로 남을 속이는 수법)도 통할 수 없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밝혔다.

기사는 을미사변을 일본 정부가 저지른 '전대미문의 테러'로 규정하고 "일제는 이후 40여 년간에 걸치는 가장 야만적인 식민지 파쇼 강점 통치를 실시하면서 인민에게 헤아릴 수 없는 불행과 고통을 들씌웠다"고 주장했다.

또 "일본은 오늘까지 과거 범죄에 대한 사과와 배상은커녕 책임에서 벗어나 보려고 책동하고 있다"며 "역사는 절대로 덮어버릴 수 없다"고 강조했다.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도 이날 '전대미문의 국가테러 범죄 을미사변'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우리 군대와 인민은 일본의 극악무도한 인간살육 만행을 잊지 않을 것이며 피의 대가를 기어이 받아내고야 말 것"이라고 경고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