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통령 방미 수행중이던 윤창중 대변인 홀로 귀국…왜?

입력 : 2013-05-10 02:26:34 수정 : 2013-05-10 02:26: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근혜 대통령의 방미 일정을 수행중이던 윤창중 대변인이 홀로 귀국한 것으로 8일(현지시간) 확인됐다. 윤 대변인의 귀국은 이례적인 일로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윤 대변인은 박 대통령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정상회담이 열린 워싱턴에서 9일 서울로 돌아왔으며 박 대통령의 이후 일정인 로스앤젤레스에는 동행하지 않았다.

대통령을 수행하던 대변인이 일정 중 귀국하는 일은 매우 이례적이며 윤 대변인은 “개인적인 사정 때문”이라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변인의 귀국을 두고 각종 추측이 이어지고 있다. 윤 대변인이 박 대통령이 참석한 한 행사에서 말실수를 했고 박 대통령이 직접 역정을 냈다는 얘기가 방미 수행단 주변에서 흘러나왔다.

 이다일 기자 aut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