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단독] 남재준, 靑에 허위보고로 진실은폐 의혹

관련이슈 오늘의 HOT 뉴스

입력 : 2013-03-04 14:09:41 수정 : 2013-03-04 14:09: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참여정부 시절 軍 개혁 ‘정중부의 난’에 언급 비판
군 관계자 증언… 논란 예상
“남, 회의 끝난 후 참석자들에 필기한 내용 다 찢으라 지시… 일부 간부 은폐대가 승진 요구”
남 후보자 “사실무근으로 끝나 국정원장 취임후 답변하겠다”
남재준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육군참모총장 재직 당시인 2004년 군 문민화에 반발해 ‘정중부의 난’을 언급했다는 당시 군 검찰 관계자의 증언이 나왔다. 당시 이 발언이 세간에 알려지면서 군 검찰이 내사에 착수하는 등 파장이 컸으나 남 후보자가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다’고 밝히면서 파장은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다. 하지만 이를 뒤집는 증언이 9년 만에 나오면서 국가 정보기관 수장 자격을 둘러싸고 논란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당시 군 검찰 내사에 참여했던 한 관계자는 3일 “당시 회의에 참석했던 군 장성 등을 상대로 내사를 벌인 결과 남 전 총장 발언이 사실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관련 발언이 외부로 새나가자 남 전 총장은 관련자료를 폐기한 뒤 청와대에 허위보고하는 수법으로 진실을 은폐했다는 게 당시 군 검찰의 내사 결과였다”고 설명했다.

또 “남 전 총장은 당시 회의 참석자들에게 ‘그날 수첩에 필기한 것을 다 찢으라’고 직접 지시했다”며 “이후 청와대에는 ‘군 개혁에 저항하는 세력이 일으킨 거짓음모’라는 허위보고를 올렸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 일이 불거지고 난 뒤 자료 은폐에 관여했던 일부 군 간부들은 ‘메모를 폐기했으니 승진시켜 달라’며 남 전 총장 측근과 ‘승진 거래’를 하는 촌극이 벌어지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남 후보자는 국방부를 통해 “청문회 전에 이런저런 얘기를 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 취임 후 답변하겠다”고 입장을 전했다. 또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실 등에서 대대적으로 조사했으나 사실이 아닌 것으로 종결된 사항”이라고 부인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새누리당 대선후보 시절인 지난해 10월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특보단 임명장 수여식에서 남재준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에게 임명장을 준 뒤 악수하고 있다.
세계일보 자료사진
남 후보자는 현역 시절인 2004년 8월 31일 계룡대 육군본부에서 군 장성과 영관급 참모 20여명이 모인 가운데 회의를 열어 참여정부의 군 개혁정책에 대한 입장을 피력했다.

남 후보자는 이 자리에서 “이런 식으로 하면 군인들은 다 굶어 죽으란 이야기냐. (고려) ‘정중부의 난’이 왜 일어났는지 아는가. 무인들을 무시하고 문인을 우대한 결과 아닌가”라고 발언한 것으로 당시 전해졌다.

정부가 군 검찰의 국방부 산하 이전 등 군 문민화 사업을 추진하던 때여서 남 후보자 발언은 군 개혁에 정면 반발한 것으로 해석되는 등 큰 파장이 일었다. 일각에선 ‘사실상 군사 쿠데타를 암시한 것 아니냐’는 해석까지 내놨다.

이에 남 후보자는 “그런 발언을 한 적이 없다”며 진화에 나섰고, 군 당국이 진상조사에 나섰지만 진실규명 없이 흐지부지 종결됐다.

남 후보자는 이후 육군 장성 진급비리 의혹 수사에 반발해 사의를 밝혔으나 노무현 전 대통령이 전역지원서를 반려하면서 재신임을 받은 뒤 2005년 전역했다.

박현준 기자 hjunpar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