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日 독도 영유권 주장 중단” 美 교포 뭉쳤다

입력 : 2013-01-07 10:12:05 수정 : 2013-01-07 10:12: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일본인 백악관 청원에 반대
“서명마감 10일… 국내 동참을”
뉴욕주 ‘위안부 결의안’ 추진
미국 거주 한인들이 일본의 역사왜곡을 바로잡기 위한 운동에 들어갔다.

캘리포니아주 실리콘밸리의 교포들은 최근 백악관의 청원서 접수 사이트인 ‘위 더 피플(We The People)’에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 중단’을 촉구하며 서명 활동을 본격화했다. 이곳 한인회는 앞서 독도와 관련해 일본인이 올린 청원 내용에 반대하는 운동도 펼치고 있다.

한인회의 캠페인에 공감해 이번 서명에 동참한 교포는 4일(현지시간)까지 8661명이다. 이번 청원 운동의 마감 시한은 10일까지며, 외국인도 동참할 수 있다. 일본인은 앞서 지난해 9월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청원운동을 펼쳐 서명 유효 인원 2만5000명을 확보했다.

뉴욕주 의회에서는 지난해 뉴저지주에 이어 일본군위안부 결의안이 추진되고 있다. 한인단체인 한미공공정책위원회에 따르면 뉴욕주 상·하원은 제2차 세계대전 당시 군대위안부를 강제 동원한 일본의 반성과 책임을 요구하는 결의안 채택에 적극 나서고 있다.

상원에서는 이탈리아계인 토니 아벨라 의원, 하원에서는 유대계인 찰스 라빈 의원이 결의안 채택을 주도하고 있다. 이달 안에 발의되면 상반기 중으로는 결의안이 채택될 것으로 보인다. 결의안은 ‘아시안 홀로코스트’ 관점에서 위안부에 대한 인권유린 행위를 고발하고 위안부를 ‘성노예’ 문제로 부각해 일본의 사죄를 받아내는 것에 초점이 맞춰진다.

앞서 지난해 9월에는 뉴저지주 의회에도 비슷한 내용의 결의안 2건이 상정됐다.

박종현 기자 bali@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
  • 유인나 '상큼 발랄'
  • 최유정, 완벽한 솔로 무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