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항모급 '제2 독도함' 건조한다

입력 : 2012-09-05 21:59:05 수정 : 2012-09-05 21:59: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방개혁 2012∼2030… 사이버전 공격무기 개발 군당국이 북한의 사이버전 위협에 대비해 사이버 공격 및 방어 무기를 개발하고, 국군사이버사령부의 인력을 대폭 확충키로 했다. 또 유사시 북한의 핵시설과 미사일기지 등 핵심시설을 정밀타격하기 위해 탄도미사일 전력도 증강할 방침이다.

국방부는 29일 2030년까지 전력증강 계획 등을 담은 ‘국방개혁 기본계획(12-30)’을 이명박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계획에 따르면 사이버전에 대비해 다양한 사이버 작전을 수행할 수 있는 프로그램과 백신 개발 등 종합적인 능력을 갖추는 한편, 사이버사령부의 인력을 1000여명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군은 또 육군 유도탄사령부에 지대지 탄도미사일을 대폭 증강해 배치할 계획이다. 이 미사일은 주로 사정 300㎞의 ‘현무 2A’, 사정 500㎞의 ‘현무 2B’ 등이다. 중거리(M-SAM)와 장거리(L-SAM) 지대공 유도무기도 국내에서 개발해 배치키로 했다.

군의 한 관계자는 “유사시 북한에서 핵과 미사일을 발사할 경우 순항미사일과 전투기로는 대응에 한계가 있다”면서 “이 임무는 탄도미사일이 맡아야 해 탄도미사일 전력증강에 나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해군의 ‘제2독도함’ 건조도 구체화되고 있다. 다른 군 관계자는 “상륙수송함인 독도함(1만4500t급)의 후속 2번함을 2020년까지 건조할 계획”이라며 “새 상륙수송함의 덩치를 더 키울지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길이 199m, 폭 31m의 대형 비행갑판을 갖고 있는 독도함은 갑판에서 6대의 헬기가 동시에 뜨고 내릴 수 있다. 이러한 독도함보다 큰 수송함을 건조할 경우 사실상 경(輕)항공모함급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국방부는 이명박 대통령이 군의 상부지휘구조 개편을 “차질없이 계획대로 추진하라”고 당부한 만큼 상부지휘구조 개편안을 담은 국군조직법 개정안을 30일 국회에 제출할 계획이다.

안두원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