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몽준·이재오 "경선 불참"
정운찬 前 총리와 연대설
새누리당 비박(비박근혜) 대선 주자인 정몽준 전 대표와 이재오 의원이 9일 나란히 대선후보 경선 불참을 공식 선언했다. 두 의원이 박근혜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일방적인 정당 운영을 비판하며 불출마 선언을 함에 따라 당 안팎의 비박계 인사를 규합해 박 전 비대위원장과 맞설 ‘비박 전선’을 구축할지 주목된다. 

이재오                                 정몽준
정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1987년 민주화 이후 4반 세기가 지난 현 시점에서 정당 독재가 미화되고 찬양되는 시대착오적인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박근혜 사당화’를 비난했다. 앞서 이 의원도 기자회견에서 “국민 위에 군림하는 권위적 리더십이 아니라 국민 속으로 들어가는 서민적 리더십이 돼야 한다”고 박 전 대표의 리더십을 비판했다. 그는 “당은 현재 모습이 과연 국민들로부터 신뢰를 받을 수 있고 차기 정권을 감당할 지지를 받을 수 있는지 겸허히 반성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두 의원은 비박 전선 구축에 의기투합하는 모양새다. 

정 의원은 향후 정치 행보와 관련, “앞으로 새누리당이 거듭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겠다”면서 “어떤 어려움이 있더라도 정당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세력에 단호히 맞서 흔들림 없이 뚜벅뚜벅 당당하게 저의 길을 가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도 “다음 시대는 분권형 대통령제로 돼야 나라의 새로운 틀을 만들 수 있다는 게 내 일관된 소신”이라며 “여기에 부합한 정치 공약을 내거는 것이 내 지지의 주요한 변수”라고 말했다.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을 고리로 한 연대를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박 전 위원장은 4년 중임제를 선호한다.

당 일각에서는 비박 진영과 외부에서 대권 준비에 들어간 정운찬 전 총리의 연대설도 제기되고 있다.

남상훈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