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오원춘 살인사건’ 경찰 11명 징계 요구

입력 : 2012-05-24 19:28:06 수정 : 2012-05-24 22:58: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찰청, 3명은 경고 조치
“업무미숙·부실수사 확인”
경기도 수원에서 발생한 ‘오원춘 살인 사건’ 책임자인 경찰관 11명이 총리실 중앙징계위원회에 회부된다.

경찰청 감사관실은 24일 “경기청 제2부장 정모 경무관 등 11명을 총리실 중앙징계위원회에 징계 요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경기청 생활안전과장(총경), 112센터 지령팀장(경위), 〃 접수요원(경사), 수원중부서 형사과장(경정), 〃 형사계장(경위) 등 5명은 ‘중징계’ 대상자다.

정 경무관과 경기청 112센터장(경정), 수원중부서장(총경), 수원중부서 정보보안과장(경정), 〃 강력7팀장(경위), 〃 동부파출소 팀장(경위)에 대해서는 ‘징계’를 요구했다. 경기청 홍보담당관(총경) 등 3명은 ‘경고’ 조치했다.

감찰 결과 경기청 112신고센터 근무자들은 업무 미숙과 안이한 대응으로 초기 지령이 부실했고 후속 조치도 미흡한 점이 확인됐다. 현장 출동 경찰관들은 경기청 지령실의 부실한 지령으로 초기 범행 장소 특정과 탐문 방법 선택에 혼선을 일으켰다.

여기에 수사 간부들의 판단 착오, 현장 지휘 부재 등이 맞물려 경찰력 동원 및 위치추적 수사가 지체됐고, 범인 검거 이후에도 폐쇄회로(CC)TV 분석을 소홀히 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경찰청은 밝혔다.

조현일 기자 cona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