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세계는 지금] 후쿠시마 원전사고 수습 작업자 상당수 야쿠자 말단 조직원

관련이슈 세계는 지금

입력 : 2012-03-25 23:38:00 수정 : 2012-03-25 23:38: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도쿄전력과 지난해 한때 밀월관계 ‘야쿠자와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언뜻 전혀 연관성 없어 보이는 이 두 단어가 실은 지난해 한때 밀월관계에 빠져 있었다. 일본은 물론 전 세계 언론이 ‘원전사무라이’라고 칭찬했던 원전 결사대 작업원의 상당수가 실제로는 도쿄전력 직원이 아니라 야쿠자 조직이 운영하는 인력회사에서 파견된 일용직 노동자들이었다.

일본의 ‘주간 도요게이자이’(1월 28일자)에 따르면 지난해 3월 11일 동일본대지진과 쓰나미 이후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연이어 수소폭발이 일어나면서 비상사태가 벌어졌을 때, 도쿄전력은 사고 수습을 위해 일할 작업원을 구하지 못해 발을 동동 굴렀다. 방사성 물질이 대량 누출된 원전 내 상황을 감안하면 당연한 현상이었다.

이때 도쿄전력에 도움을 준 것이 야쿠자 조직들이었다. 간토(關東)와 간사이(關西), 규슈(九州)까지 거의 모든 야쿠자 조직이 후쿠시마 원전에서 일할 일용직 노동자 모집에 나섰다. 야쿠자들이 개인적 인간관계나 자신들이 운영하는 각종 인력파견 업체들을 통해 일당 5만엔(약 68만원)에서 최대 20만엔을 내걸고 작업원을 모집했다.

사채 등 당장 금전문제로 벼랑끝에 몰린 사람들이나 야쿠자 조직의 말단 조직원들이 모여들면서 3월 중순부터 5월 초까지 도쿄전력은 간신히 현장 인력을 수급할 수 있었다. 야쿠자 조직들도 중간에서 소개료 형태로 적지 않은 이득을 취했다.

물론 도쿄전력이 야쿠자 조직의 존재를 직접 인식하고 있었던 것 같지는 않다. 도쿄전력이 공식적으로 하청업체에 인력파견을 요구했고, 그 하청업체가 다시 제3, 제4의 연쇄 하청을 주면서 가장 말단에서 일어난 일이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지난해 7월 이후 원전 현장의 가혹한 근무조건과 피폭 위험이 알려지면서 일본 언론도 서서히 이들 작업원의 존재에 대해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도쿄전력은 그 무렵 폭력단 배제 선언을 발표하고 협력기업들에 폭력단 배제 협력을 약속하는 확약서를 제출하도록 요구하는 등 심사를 강화했다. 또 작업원 일당도 여름을 지나면서 1인당 1만엔 정도로 떨어지면서 야쿠자들도 원전 인력파견에서 서서히 발을 끊었다.

야쿠자 관련 회사들은 지난해 하반기부터는 도호쿠 지역 복구작업의 최대걸림돌인 ‘쓰나미 쓰레기’를 처리하는 작업을 하청받아 처리하는 일로 동분서주하고 있다. 정상적인 회사들이 처리하기 꺼리는 쓰나미 쓰레기를 치우는 것이 경찰도 성가시게 굴지 않고 작업원도 많이 투입할 수 있어 원전 파견보다 더 짭짤한 장사라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도쿄=김동진 특파원 bluewin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