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신과 종교’ 주제로 재기발랄한 소년의 성장담

입력 : 2011-11-04 17:30:10 수정 : 2011-11-04 17:30: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피트 호트먼 지음/곽명단 옮김/돌베개/1만원
신이 없는 세상/피트 호트먼 지음/곽명단 옮김/돌베개/1만원

‘신’과 ‘종교’라는 심오한 주제를 갖고 재기발랄한 소년의 성장담을 써낸 독특한 청소년문학이다. 저자 말대로 “자신의 믿음이 흔들릴 때 찾아드는 의문을 어떻게 풀어야 할지 고민하는 사람들, 특히 청소년들의 이야기”다. 2004년 전미도서상, 미국도서관협회 선정 청소년 부문 최우수 도서, 뉴욕타임스 올해의 주목할 만한 책 등에 선정됐다.

만질 수도, 볼 수도 없는 하느님을 믿지 않는 주인공 제이슨이 동네 급수탑을 신으로 섬기는 종교를 만들면서 각종 사건에 휘말리는 이야기를 담았다. 주인공은 하잘것없고 익숙한 건물이었던 급수탑을 특별한 존재로 창조하며 즉흥적으로 종교 이름을 짓고 친구들에게 성직을 부여한다. 제이슨의 능청스러운 이야기가 친구들의 상상력과 모험심을 북돋우는 과정은 농담처럼 유쾌하게 버무려진다.

“만물의 근원이 뭐야? 물이지. 그 물은 어디서 나와? 급수탑이잖아. 사람 사는 마을에서 대부분 가장 높은 건물은? 급수탑. 어느 게 더 말이 되냐? 급수탑을 섬기는 쪽이야, 아님 볼 수도 만질 수도 없고 형체도 없는 존재를 섬기는 쪽이야?”

불가해한 세상에서 제이슨은 불안과 두려움을 익살로 숨기려 애쓰지만, 결국 제이슨에게 부족한 것은 자신이 원하는 것에 대한 확신, 풍덩 뛰어들어도 괜찮다는 믿음이었음을 책은 이야기한다. 즉 신을 믿듯이, 불확실한 그것을 진짜라고 여기는 결단, 자신에게 지지를 보내는 존재가 있다는 믿음, 그에 대한 책임을 가질 때 용기를 내서 세상 속으로 뛰어들 수 있다는 것이다.

김은진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