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미 동맹관계 갈수록 강화” 中 경계
“MB 이례적 예우 … 日과 대조” 日 씁쓸
중국과 일본이 한·미 정상회담에 대해 예민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자매지 환구시보(環球時報)는 14일 워싱턴포스트의 이명박 대통령 인터뷰 보도 논란을 언급하면서 한국 정부가 중국과 관련한 내용을 실제와 다르게 거론한 점을 비판했다. 워싱턴포스트는 이 대통령이 “아시아 국가들이 중국을 견제하기를 원하며 동북아에서 미국의 재관여가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美고교에 간 김윤옥 여사 이명박 대통령 부인 김윤옥 여사(왼쪽)가 13일(현지시간) 미국 버지니아 애난데일 고등학교에서 버락 오바마 대통령 부인 미셸 오바마 여사와 함께 학생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워싱턴=연합뉴스
환구시보는 지난 13일 이 대통령이 미국에서 최고의 대우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이 신문의 인터넷 사이트인 환구망은 AFP통신을 인용해 미셸 오바마 여사가 백악관 만찬 요리를 직접 준비했다면서 이는 달콤한 한·미 동맹을 상징한다며 부러워했다.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 대해서도 관심을 보였다. 관영 신화통신은 미 의회가 한·미 FTA를 통과시켰다면서 최종발효 때까지 아직 많은 변수가 남아 있다고 보도했다. 베이징 외교가의 한 소식통은 “중국은 이명박 정부 출범 이후 한·미 동맹관계가 매우 강화된 것으로 생각하고 있고 이번 정상회담의 결과도 달가워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일본 언론은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이례적으로 이 대통령을 예우했다고 평가했다. 교도통신은 한국과 미국의 밀월이 부각됐다면서 “이는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내각 때 미·일 동맹에 균열이 생겨 ‘외교 표류’가 계속되는 일본과는 대조적”이라고 보도했다.

통신은 또 조지워싱턴대 빅터 차 교수의 말을 인용해 “총리가 자주 바뀐 데다 대지진으로 타격을 받은 일본의 영향력이 저하된 상황에서 한국이 국제적 플레이어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고 평가했다.

NHK방송도 “오바마 대통령이 이 대통령과 함께 지방 도시인 디트로이트를 방문하는 등 함께하는 시간이 10간을 넘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는 이례적인 환대”라고 보도했다. 이 방송은 “양국 정상은 지금까지의 동맹관계에 더해 FTA를 추가하면서 한층 더 동맹을 견고하게 했다”고 평가했다.

베이징·도쿄=주춘렬·김동진 특파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케플러 김다연 '하트 여신'
  • 케플러 김다연 '하트 여신'
  • 전종서 '깜찍한 볼하트'
  • 송중기 '여유로운 미소'
  • 진지희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