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발병률 성인보다 2배 높아…“학업 스트레스 가장 크다” 입시 중압감에 생을 포기하는 고교생들의 사연은 이제 뉴스도 아니다. 대학 진학 스트레스로 고민하던 학생들은 가슴속에 우울과 분노를 쌓아가다 극단적인 선택을 한다. 마음속 응어리를 풀어줄 상담이나 병원치료가 있었다면 불행한 사태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었을 텐데 혼자 꿍꿍 앓다 사랑하는 사람들과의 인연을 끊는다. 이렇듯 입시 스트레스가 고교생들의 정신건강을 얼마나 해치는지 보여주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강원 양구고가 14일 양구군과 인제군, 경기 수원시 등 4개 지역 일반계 2∼3학년 고교생 259명의 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작성한 ‘우리나라 고등학교 학생들의 화병에 대한 연구’에 따르면 응답자의 8.1%가 화병을 갖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일반 성인들의 화병 비율 4%에 비해 2배나 높은 수치다. 설문 대상 학생의 74.6%가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응답했다. 이 중 학업에 의한 스트레스가 82.2%를 차지했다. 화병을 갖고 있다고 생각하는 학생들 가운데 무려 26.3%가 화병 진단을 받았다.

이처럼 학생들의 화병 발생률은 높지만 병원을 찾아 치료를 시도한 학생은 2.3%에 불과했다. 학생들이 화병을 방치하는 이유는 국내 정신과 병원의 이미지가 부정적이기 때문인 것으로 파악됐다.

학생들은 화병을 방지하려면 입시생의 스트레스를 적절히 관리할 수 있는 프로그램과 상담, 치료 프로그램들이 학교에서 실시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화병은 한국에서 발견돼 국제적으로 인정된 질환이다. 미국정신의학회는 1995년 화병(Hwa-Byung·火病)이 신경정신질환으로 한국인에게 독특하게 나타나는 민속문화증후군(culture bound syndrome)이라고 인정했다.

춘천=박연직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