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탈모 고민 한국남성들 병원치료 선호도 낮아

입력 : 2011-03-21 14:47:26 수정 : 2011-03-21 14:47: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인하대병원 최광성 교수팀 조사

 우리나라의 남성탈모 환자들은 다른 국가 남성에 비해 탈모치료에 대한 관심과 의지는 높지만 정작 의학적인 탈모치료에 대한 선호도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하대병원 피부과 최광성 교수팀은 한국·미국·프랑스·독일·스페인·일본 등 6개국 604명의 남성 탈모환자를 대상으로 탈모에 관한 인식조사를 한 결과, 병원이나 약물을 이용한 의학적 탈모치료에 대한 한국 남성들의 인식도가 평균치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20일 밝혔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한국의 탈모 남성은 평균 4.2회의 자가탈모치료를 시도한 후에 병원을 찾았다. 이는 미국(3.4회), 스페인(2.6회), 독일(2.3회), 일본(3.1회), 프랑스(2.1회) 등의 비교 대상 국가 중 가장 높은 수치에 해당됐다. 특히 한국인 응답자 중 37%는 병원을 찾기 전 5회 이상 자가탈모치료를 시도한 것으로 집계됐다.

 우리나라 탈모 남성들이 시도하는 자가탈모치료 방법으로는 탈모방지 샴푸·한약·녹찻물·한약재 등이 88%로 가장 많았으며, 레이저 탈모치료기기와 탈모방지 빗 등의 탈모 방지용품을 이용한다는 응답도 23%에 달했다. 또 약국서 판매하는 탈모치료제를 사용하는 비율은 28%에 그쳤다.

 최 교수는 “자가탈모치료에 의지할수록 적절한 시기에 병원을 찾아 탈모진단을 받고 효과적인 치료를 받는 시기가 점점 늦어진다”며 “남성형 탈모는 진행성 피부과 질환인 만큼 자가진단에 의지해 나 홀로 치료받기보다는 병원을 찾아 적절한 의학적 치료를 받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경희대 의대 피부과 심우영 교수는 “현재로선 발모효과를 검증받은 남성형 탈모치료법은 의학적인 치료법인 약물 요법과 모발 이식수술뿐”이라며 “탈모 초기환자는 경구용 탈모치료제 등의 의학적 치료를 3개월 이상 꾸준히 받으면 탈모 증상의 중단은 물론 발모 효과도 볼 수 있다”고 밝혔다.

박태해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